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코로나19 환자처럼 '콜록콜록'…장난에 美 매장서 4,000만원어치 식품 폐기

  • 조예리 기자
  • 2020-03-27 10:28:01
  • 정치·사회

미국, 코로나, 코로나19, 장난, 식료품, 하노버타운십, 식품, 폐기

코로나19 환자처럼 '콜록콜록'…장난에 美 매장서 4,000만원어치 식품 폐기
/미국 식료품점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미국의 한 여성이 식료품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행세를 하며 일부러 기침을 하는 장난을 치는 바람에 3만5,000달러(약 4,260만원)어치의 식품을 폐기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이 여성은 전날 오후 펜실베이니아 하노버타운십의 체인점인 제리티 슈퍼마켓을 돌아다니며 의도적으로 기침을 했다. 가게 주인은 이 여성이 각종 농산물은 물론이고 빵, 육류 진열대 앞에서 수차례 기침을 하는 등 “매우 비뚤어진 장난질을 했다”고 전했다.

이 여성의 장난으로 식료품점은 해당 식품을 모두 폐기처분을 하고 여성이 다녀간 곳을 소독했다. 직원들은 소독용 물티슈로 모든 곳을 닦기 위해 쉬지 않고 야근을 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보도했다.

가게 주인은 직원들이 식품을 쓰레기통으로 가져가는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린 뒤 “이런 일로 식품을 버리게 돼 마음이 아프다”고 적었다. 주인은 이 여성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보이지 않지만, 동네에서 자주 말썽을 일으켰던 인물이라고 설명하면서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해당 여성을 상대로 코로나19 감염 여부 조사와 정신건강 감정을 진행 중이며 조만간 형사 고발하기로 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