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용의주도한 ‘박사방’ 조주빈…“수사 혼선 주려 가짜 암호화폐 주소 올려”

경찰 “32억 오간 계좌는 조주빈 것 아냐”

돈 받을 땐 1대1 대화로 진짜 계좌 알려줘

대행업체 압수수색 통해 거래내역 조사 중

“허풍 심해…연예인 카톡유출 주장도 허위”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 등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하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오승현기자




텔레그램 대화방 ‘박사방’을 운영하며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조주빈(25)이 유료회원 모집을 위해 대화방에 올린 암호화폐 지갑주소 중 일부가 가짜로 밝혀졌다. 자신을 뒤쫓는 경찰 수사에 혼선을 주기 위한 목적으로, 조씨의 용의주도한 모습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27일 “조주빈이 유료방 입장료를 받기 위해 올린 3개의 암호화폐 지갑주소 중 2개는 인터넷에 떠도는 것을 게시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는 실제 조씨가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서울청 관계자는 “조주빈이 올린 가짜 지갑주소 중 1개의 입·출금 거래내역이 32억원에 달한다는 일부 언론 보도 이후 이것이 마치 조주빈의 범죄수익인 것처럼 오해되는데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주빈의 평소 행적을 보면 허풍이 심하다”며 “가짜 지갑주소는 구글 검색을 하면 나오는 이미지를 복사해 사용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씨는 회원들에게 돈을 받을 때 1대1로 대화하면서 ‘진짜’ 계좌를 알려준 것으로 조사됐다. 거짓 암호화폐 지갑 정보를 올려놓은 이유에 대해 조씨는 범죄가 적발됐을 경우 수사에 혼선을 주기 위해서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씨에게 입장료를 지급하고 유료대화방에 참여한 회원을 색출하는 한편 조씨가 불법 성 착취를 통해 벌어들인 범죄수익을 추적하고 있다. 서울청은 “지난해 8월부터 올해 3월까지 암호화폐 거래대행업체 한 곳이 보유하고 있는 모든 거래내역 2,000여건을 받아 조씨의 범행 관련 거래내역을 선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조씨가 배우 주진모씨의 카카오톡 내용 유출을 자신이 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선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평소 대화방에서도 허풍을 많이 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허진기자 hj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회부 김현상 기자 kim0123@sedaily.com
"나무를 베는데 한 시간이 주어진다면, 도끼를 가는데 45분을 쓰겠다"고 링컨이 말했습니다.
열심히 도끼를 가는 마음으로 날카로운 기사를 쓸 수 있는 내공을 쌓아가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