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주진모 카톡도 내가 유출" 조주빈 거짓말 들통…경찰 "허풍 심해"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오승현기자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배우 주진모의 카톡 유출을 자신이 했다고 주장했으나 거짓으로 드러났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 관계자는 27일 “조주빈의 평소 행적을 보면 허풍이 심한 것으로 보인다”며 “주진모 휴대전화 해킹 관련 내용은 사실이 아니고, 조주빈과 관련이 없는 것이 확실하다”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전날 조주빈이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주진모의 카카오톡 메시지 유출 사건을 두고 자신이 한 행동이라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주빈은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과 형·동생하는 사이라며 통화 녹음도 들려줄 수 있다” “주진모의 휴대전화를 해킹한 것도 나” 등의 발언을 했다.



조주빈은 ‘박사방’에서 “주진모 박사(내가) 깐 거 모르는 거냐”라고 말했고 자신이 주진모 씨의 지인인 척 접근해서 받아냈다고 했다. 또한 조주빈은 “장 모 씨랑 황 모 씨 문자랑 사진들 내가 받았다”라며 “주진모는 카톡이 더럽다. 약한 정준영급”이라고도 언급했다.

지난 1월 주진모는 동료 연예인들과 여성들의 사진을 유포하고 품평하는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유출됐다. 당시 그는 해커에게 금전적인 협박을 받았다고 밝히며 “문자메시지는 악의적으로 조작된 것”이라는 입장을 내기도 했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조주빈, # 주진모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