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펀드·파생상품
NXC, 암호화폐 이어 핀테크 사업 진출…"자산관리에 게임 접목"

자회사 아퀴스 설립해 플랫폼 개발

"트레이딩 경험 개선해 MZ세대 공략"

NXC 자회사 ‘아퀴스’ 로고. /사진제공=NXC




‘아퀴스’ 트레이딩 플랫폼 거래화면 예시. /사진제공=NXC


NXC가 지난 2월 트레이딩 플랫폼 개발을 위한 자회사 ‘아퀴스(Arques·대표 김성민)’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NXC는 자회사를 통해 밀레니얼과 ‘Z세대’를 공략한 새로운 형태의 자산관리 플랫폼을 선보일 계획이다.

30일 NXC는 아퀴스는 해외 시장 공략에 방점을 두고 밀레니얼과 Z세대를 대상으로 하는 트레이딩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NXC는 그간 임파시블 푸드(Impossible Food), 비욘드 미트(Beyond Meat) 등 다양한 신기술 분야에 투자해왔다. 김정주 NXC 대표는 암호화폐 거래소 ‘코빗’, ‘비트스탬프’를 인수하기도 했다. 아퀴스 설립 역시 새로운 기술 분야에 대한 고민의 산물이라는 게 NXC 설명이다.



아퀴스는 트레이딩 경험에 자산관리의 편의성을 접목한다는 계획이다. 전문 용어의 생소함, 거래과정에서 오는 번거로움 등을 없앤 트레이딩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일반적인 캔들스틱, 차트, 매도·매수창에서 벗어나 대화형 도입부와 ‘타이쿤 게임(경영 시뮬레이션 게임)’ 형식을 차용하는 등 간편한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도입하는 식이다. 미국에서도 로빈후드(Robinhood), 베터먼트(Betterment), 웰스프론트(Wealthfront) 등 기존의 금융과 투자 애플리케이션의 사용자 경험을 탈피한 서비스가 출시돼 인기를 끌었다.

김성민 아퀴스 대표는 “빅데이터, 머신러닝, 분산 서버 등의 다양한 기술을 바탕으로 금융의 영역에서 새로운 도전을 하고 싶었다”며 “항상 투자 관련 앱을 실행하면 보이는 캔들스틱, 차트 등과 같은 것을 벗어나 누구나 쉽고 편하게 트레이딩을 할 수 있는 서비스를 구현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넥슨코리아의 인텔리전스랩스 개발실장을 역임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오피스 서버 개발 경험을 가지고 있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