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뉴욕타임즈 "165명 사망…코로나19는 웃을 일 아냐" 김재중 만우절 장난 비판
/뉴욕타임즈 트위터 캡쳐




자신의 SNS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도 넘은 만우절 장난을 쳐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는 가수 김재중을 둘러싼 논란이 식지 않고 있다. 미국 뉴욕타임즈는 김재중의 만우절 장난을 보도하면서 “그의 팬들은 아무도 웃지 않았다”고 경솔한 발언을 비판했다.

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즈는 “케이팝 스타 JYJ의 김재중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말한 뒤, 사실 농담이었다고 시인했다”며 “하지만 망연자실한 그의 팬들은 아무도 웃지 않았다”고 김재중의 행동을 꼬집었다.

이어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코로나19는 웃을 일이 아니지만, 한국의 스타로 알려진 김재중은 만우절 장난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된 척 하기로 했다”며 “그가 이백만명에 가까운 팔로워를 보유한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런 주장을 펼치자, 수많은 팬들은 충격에 휩싸여 걱정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언론도 이 내용을 즉시 발표했고, 뉴스와 팬사이트는 해당 내용으로 도배됐다”며 “하지만 김재중은 한 시간도 채 되지 않아 장난을 인정했고 팬들의 지지는 공분으로 바뀌었다”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즈는 “한국은 코로나19가 초기에 확산해 9887명이 감염됐고, 165명이 사망했다”며 “또 전 세계적으로도 유명 인사를 비롯한 수많은 이들을 사망하게 했고 배우 톰 행크스, 농구선수 케빈 듀랜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같은 인물도 감염돼, 전 세계 정부는 만우절이 코로나19에 대한 다른 정보를 유발할 수 있다는 우려를 해왔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한국 당국은 바이러스와 관련된 잘못된 정보는 공무집행방해와 명예훼손 관련 법에 저촉될 가능성이 있다고 했지만, 그것이 김재중에게 적용될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보도했다.

앞서 김재중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저는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정부와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다”며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 뿐”이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나 이같은 내용이 크게 보도되고 팬들이 걱정하기 시작하자, 글을 삭제하고 “만우절 농담이었다”고 바로잡았다. 그러면서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며 “절대! 남의 일이 아닙니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해 드리고 싶었다.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고 했다.

한차례 사과에도 후폭풍은 수그러들지 않았다. 김재중의 처벌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그러자 김재중은 2차 반성문을 공개하고 “해서는 안 될 행동이라고 저 스스로도 인식하고 있다. 제 아버지도 얼마 전 폐암 수술을 받으시고 줄곧 병원에 다니셨다.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시키기 위해 경각심을 갖자는 의도”였다고 거듭 해명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6 07: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