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중국, 우한 사망 은폐설 반박…"코로나19 외에도 겨울철 많이 사망"

프랑스주재 중국대사 반박…"원래 매달 5,000명 숨져"

코로나19 사망자의 유골을 받으려고 기다리는 중국 우한 시민들./온라인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의 사망자 수가 공식 통계보다 더 많을 것이라는 의혹에 대해 프랑스 주재 중국 대사가 반박에 나섰다.

2일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루샤예 주프랑스 중국 대사는 프랑스 BFM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한에서 유골을 받아 가려는 주민들이 줄을 서 있는 것을 보고 서구 언론이 중국 정부의 코로나19 사망자 통계를 의심하는데 이는 오해라고 주장했다. 우한에서 지난 2개월 동안 코로나19가 아닌 다른 이유로 1만명 정도가 숨졌고 코로나19로는 2천명 이상이 사망했다는 것이다.

루 대사는 코로나19로 우한 사망자가 2,500여명이라는 중국 정부의 발표는 정확하다며 “지난해 우한에서 총 5만1,200명이 사망했는데 이는 한 달 평균 4,000명 정도 죽는 셈이며 겨울철은 더 늘어 매달 5,000명 정도 숨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한에서는 1월 23일 봉쇄된 뒤 두 달 동안 유골 수거가 금지됐다”면서 “이런 조치가 풀리자 그동안 유골을 못 찾아갔던 유족들이 장례식장에 한꺼번에 몰리면서 긴 줄이 생긴 것”이라고 언급했다.



루샤예 대사는 우한 상황이 중국 정부의 검열을 받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유골을 받으려 유족들이 몰린 장례식장 동영상을 언급하면서 “검열을 받았다면 이런 사진과 비디오를 어디서 구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우한의 사망자 수가 축소됐다는 의혹은 오는 8일 봉쇄령 해제를 앞두고 우한시가 시내 장례식장에서 유족들이 코로나19 사망자 등의 유골을 받아 갈 수 있도록 하면서 제기됐다. 중국 매체 차이신은 지난주 한커우 장례식장으로 유골을 운반한 한 트럭 운전사와 인터뷰를 통해 이틀 동안 운반한 유골이 5,000여 구라고 보도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6 07: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