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증시정책
"원유선물 ETN 투자 유의하라"...이례적 당부 보낸 한국거래소

"WTI선물 ETN 괴리율 최고 60%까지 높아져

ETN 거품 빠지면 큰 투자손실 발생할 수 있어"





한국거래소가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기반 상장지수증권(ETN)에 대해 이례적으로 투자 유의를 당부했다.

한국거래소는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WTI 원유선물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TN의 투자에 유의를 당부드린다”고 2일 밝혔다.

한국거래소가 이례적으로 WTI 원유선물 ETN에 대해 투자 유의를 안내한 것은 최근 이들 ETN의 괴리율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괴리율은 ETN의 본래 가치(지표가치)와 시장 가격이 얼마나 차이가 나는지 나타내는 비율이다. 괴리율이 클수록 ETN에 대한 수요가 과도해 지표가치보다 고평가됐다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로 WTI 관련 ETN의 괴리율은 점점 높아지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QV 레버리지 WTI원유선물 ETN(H)의 괴리율은 지난달 31일 42.7%에서 2일 60.6%까지 급등했다. 신한 레버리지 WTI원유선물 ETN(H)도 같은 기간 괴리율이 35.5%에서 54.6%나 늘어났다.

한국거래소는 “최근 계속되는 시장안내 공시에도 불구하고 WTI 원유선물가격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TN의 괴리율이 비정상적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괴리율 확대는 역사상 최저가 수준인 원유가격 상승에 대한 투자자의 기대심리에 따른 투자수요 증가 및 유동성 공급자의 해당 ETN 보유수량 소진 등에 따른 것”이라며 “투자자가 해당 ETN을 지표가치보다 비싸게 매수한 후 시장가격이 지표가치로 회귀해 정상화할 경우엔 큰 투자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심우일기자 vit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