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프랑스 리그앙 '스타드 드 렝스' 주치의, 코로나19 감염되자 극단적 선택
스타드 드 렝스 선수들의 리그앙 경기모습 /연합뉴스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L1) 소속 ‘스타드 드 렝스’의 팀닥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되자 자가격리 중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간 르 파리지앵이 5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스타드 드 렝스의 주치의 베르나르 곤살레스(60)씨가 이날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곤살레스는 함께 감염된 부인과 함께 자택에서 격리 상태였다. 그는 유서를 한 장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자신의 감염 사실을 자책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스타드 드 렝스의 연고지인 렝스의 아르노 로비네 시장은 “그는 팀의 구심점 역할을 해오며 모두에게 존경받는 의사였다”고 애도했다.

팀 닥터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소식에 스타드 드 렝스의 팀 전체는 충격에 빠졌다.



스타드 드 렝스는 현재 프랑스 프로축구 2부리그 트루아 AC에서 뛰고 있는 석현준의 옛 소속팀이기도 하다.

한편 석현준은 지난달 13일 프랑스 프로축구리그에서는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최근 거의 완치됐다고 트루아의 SNS를 통해 알렸다.

프랑스 프로축구 1부리그인 리그앙은 지난달 13일부터 코로나19로 모든 경기 일정 진행을 중단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