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결혼하면 1억" 허경영, 이번에는 "전국민에 긴급생계지원금 1억씩, 일시불로"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사진=tvN 제공




전 국민을 대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는 목소리가 연일 정치권에서 나오고 있는 가운데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가 “국민당 1억원씩, 일시불 지급”을 주장하고 나섰다.

허 대표는 6일 보도자료를 내고 “경제의 파이를 키우고 한국경제를 활성화시켜야 한다”면서 “코로나19 긴급생계지원금을 만 18세 이상 국민들에게 1억원씩 일시불로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허 대표는 “(정부의) 코로나19 대책이라는 게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학교도 휴교하고 집안에 있으라고 하는 것”이라면서 “그러면 일용직과 자영업뿐 아니라 대한민국이 몽땅 망한다”고도 했다.

허 대표는 이어 “휴교로 갈 곳 없는 학생들은 학교보다 환경이 더 열악한 PC방 등에서 무방비 상태에 빠지게 된다”고 우려감을 표했다.



아울러 허 대표는 “4월6일은 선거일을 9일 남겨 놓고 있는 것”이라면서 “견고한 여리고성을 7일째 함락시킨 날짜보다 이틀이 더 남았는데 투표 당일 지금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 벌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허 대표는 또한 “허경영이 원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고 국민들이 원해야 한다”면서 “선거기간 동안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33혁명정책’을 국민들이 알기 쉽게 이해하고, 원하도록 알리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허 대표는 국가혁명배당금당은 공약사항으로 ‘결혼 수당 1억원, 출산시 5,000만원, 노인에겐 월 150만원’ 등의 공약을 내걸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6 07: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