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라스' 영탁, 전매특허 '하품 발성' 교습…김구라X안영미 애제자 쟁탈전
/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가수 영탁이 ‘라디오스타’에서 ‘하품 발성’을 전수한 가운데, 그의 가르침을 받은 김구라, 안영미가 영탁의 애제자 자리를 두고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오는 8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지난주에 이어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출연하는 ‘오늘은 미스터트롯’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구라, 안영미는 영탁의 애제자 자리를 두고 “내가 찐이야!”라며 경쟁을 벌였다. 완벽한 보컬의 소유자 영탁이 이들에게 ‘하품 발성’을 가르쳐준 것. 열심히 연습 중인 두 사람이 한껏 망가진 모습으로 포착돼 폭소를 유발한다.

또 영탁은 과거 건물에서 추락하는 대형사고를 겪었다고 고백했다. 자칫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었지만 그를 살린 것은 어머니의 간절한 기도였다는 전언이다. 당시 그의 어머니는 아들의 수술을 앞두고 특별한 경험을 하게 됐고, 이를 계기로 지금의 일을 하고 있다고 알려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찬원은 트로트만 수천 곡을 섭렵한 ‘찬또백가’로 나섰다. 자신감 넘치는 그의 모습에 MC들은 노래 퀴즈를 제안했다. 그러나 단 3초 만에 ‘찬또백가’ 명성에 위기가 닥치며 모두가 탄식했다는 후문이다.

이찬원은 반전 진행 실력과 리더십으로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는 고향 대구에서 학교 축제를 돌며 사회자로 이름을 날렸다고 밝혔다. ‘말랑 두부상’의 반전 매력에 모두가 놀란 가운데 그가 존경하는 MC를 뽑아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