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중고나라서 마스크 판다고 속여 2,000만원 가로챈 중국인 구속기소
/연합뉴스




서울남부지검 형사 2부(이정봉 부장검사)는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마스크를 판다고 속여 약 2,000만원을 편취한 중국인 A(36)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7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올 2월부터 3월까지 ‘중고나라’ 사이트에서 KF94 마스크를 팔 것처럼 하고 45명에게 1,900여만원을 챙겨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또 같은 기간 이 사이트 등에서 노트북 등을 판다고 허위 글을 올리거나 금리로 대출을 해 주겠다며 접근해 총 58명에게 3,800여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이 같은 혐의 뿐 아니라 A씨는 지난달 17일 경찰에 체포되는 과정에서 수갑을 찬 손을 휘둘러 경찰관 2명을 다치게 한 혐의도 추가됐다.

검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공급이 불안정한 상황에서 사기를 벌이고, 경찰관에게 폭력을 행사한 점을 고려해 중형을 구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미디어센터 이종호 기자 phillies@sedaily.com
'공감'할 수 있는 글이 사람의 마음을 울린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공감을 위해, 당신의 마음을 이해하기 위해, 오늘도 최선의 노력을 다합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에서 눈물 흘릴 수 있는 기사로 여러분께 다가가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