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남양주 국민안심병원 베리굿병원 원장 코로나19 확진
경기 남양주시는 별내동 베리굿 병원 A(58·남) 원장이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원장은 지난달 31일 1차 검사 때 음성으로 판명됐으나 2차 검사에서 확진됐다. 역학조사 결과 A원장이 자택에 머물러 특별한 동선은 없으나 입원 환자 23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중 2명은 음성으로 나왔으며 나머지 21명에 대한 검사는 진행 중이다.

이 병원은 지난달 31일 의사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폐쇄됐으며, 정부가 지정한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이어서 관심이 쏠렸다. 의사 확진 이후 병원 내 의료진, 직원, 환자 등 147명에 대한 진단 검사를 진행했으며, 이 중 외래 진료를 받은 의정부 거주 48세 여성 1명만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보건당국은 이 병원의 운영 재개 여부를 판단하고자 의료진과 직원 70명에 대한 2차 진단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A원장이 확진됐으며 입원 환자 23명의 전원에 관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당국은 이 병원 운영 재개를 앞두고 자가격리 중인 의료진과 직원 15명에 대한 3차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