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일본 코로나19 확진 5,000명 넘어
긴급사태선언이 나온 7일 일본 도쿄의 중심가인 긴자 거리가 한산하다./도쿄=로이터연합뉴스




일본에서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62명이 새로 파악됐다고 교도통신이 8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에 타고 있던 이들을 포함해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165명으로 늘었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이달 3∼5일 사흘 연속 300명대를 유지하다 6일 200명대로 축소했으나 7일 300명대로 다시 올라섰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7일 도쿄도(東京都), 가나가와(神奈川)현, 사이타마(埼玉)현, 지바(千葉)현, 오사카부(大阪府) 효고(兵庫), 후쿠오카(福岡)현 등 7개 광역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다음 달 6일까지 한 달 동안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긴급사태 선언은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에 따른 조치이며, 대상 지역 지사는 이에 따라 주민에게 외출 자제를 요청할 수 있다. 또 각종 시설의 사용 중단 등을 지시할 수 있게 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6 07: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