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프리랜서입니다"…'확진' 강남 유흥업소 女종업원, 손님 등 접촉자만 100여명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그룹 초신성 출신 배우 윤학에게 2차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강남 유흥업소 직원이 보건당국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직업을 ‘프리랜서’라고 진술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일 강남구는 논현동에 거주하는 A(36·여)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관내 44번째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강남구와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일 확진 판정을 받은 지인인 윤학과 지난달 26일 접촉했다. 이후 29일부터 의심 증상이 발현해 스스로 자가격리를 했다. 지난 1일 강남구보건소를 방문해 검체검사를 받았고 다음 날인 2일 오전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한 유흥주점에서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지난달 27일 저녁 8시부터 28일 새벽 5시까지 해당 업소에서 근무했다. 이후 본인의 확진 사실을 지난 3일 미용실 직원 등 자신과 접촉한 사람들에게 알렸다.



또한 A씨와 함께 거주해온 B(32·여)씨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지난 2일 받은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지만 5일 재검사를 받고 다음 날 최종 양성으로 확인됐다.

한편 A씨는 서울시와 강남구의 역학조사에서 자신의 직업을 프리랜서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A씨의 진술을 두고 일반적으로 집에서 일을 하는 프리랜서와 달리 유흥업소에서 근무했기 때문에 집단감염의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라 논란이 예상된다. 특히 A씨가 일한 날 업소를 방문한 손님과 직원들만 5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A씨의 접촉자는 유흥업소 관계자와 고객들, 윤학과 A·B씨 지인 등을 포함해 100여명으로 파악됐다.

이 유흥업소는 A씨의 확진 판정 소식에 지난 4일 방역을 실시했으며 12일까지 휴업 연장을 결정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6 07: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