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어린 동생 혼자 있는데…" 울산 아파트 화재로 구하러 들어간 형까지 참변
/연합뉴스




울산의 한 아파트에서 부모가 집을 비운 사이 불이 나 9살, 18살 형제가 모두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8일 울산소방본부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6분쯤 울산시 동구에 위치한 한 아파트 13층에서 화재가 났다. 이 불로 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A(18)군과 B(9)군 형제가 숨졌다.

A군은 불을 피하다가 아파트에서 추락해 사망했다. 친구와 함께 편의점에 가기 위해 외출을 했던 A군은 집에 돌아와 불이 난 것을 확인하고 동생 B군을 구하려고 집 안으로 들어갔던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식당을 운영하는 숨진 형제의 부모는 불이 났 새벽시간에 장사 준비를 위해 집에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불로 아파트 주민 8명이 연기를 흡입하는 등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형제와 친구 등 3명이 라면을 끓여 먹은 뒤 냄새를 없애려고 촛불을 켜놓고 나가면서 화재가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세한 사고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6 07: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