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혈장+스테로이드 치료' 병행, 코로나19 바이러스·염증반응 모두 잡아

세브란스병원 최준용·김신영 교수팀

호흡곤란 71세·67세 노인 완치 효과

“완치자 혈장 헌혈·배분 시스템 필요”

항바이러스제·인공호흡기 치료에도 상태가 갈수록 악화하던 위중한 단계의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2명이 완치자의 혈장과 스테로이드 치료를 받고 증상이 호전돼 결국 완치됐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 따르면 최준용(감염내과)·김신영(진단검사의학과) 교수팀은 코로나19로 급성호흡곤란증후군을 동반한 중증 폐렴으로 치료를 받았지만 증상이 호전되지 않던 위중 환자 2명에게 20대 완치자의 회복기 혈장 및 스테로이드 치료를 해 회복됐다는 임상결과 사례보고서를 대한의학회 국제학술지(JKMS)에 발표했다.





두 환자는 기저질환(지병)이 없는 71세 남성과 고혈압이 있는 67세 여성으로 20대 완치자의 혈장을 각각 입원 10일차와 6일차에 12시간 간격으로 2회(회당 250㎖) 투여받고 스테로이드 치료를 함께 받았다.

혈장 치료는 완치자의 혈액에서 면역기능을 담당하는 항체 등이 들어 있는 회복기 혈장을 환자의 혈관에 주입하는 방식. 확실한 치료제가 없는 메르스·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 중증환자 치료에 종종 시도된다.



최 교수는 “중증 폐렴을 치료하려면 바이러스 증식과 과도한 염증반응을 모두 잡아야 한다. 그런데 스테로이드 치료는 염증반응을 줄여주지만 바이러스를 증식시킬 수 있고, 혈장 치료는 합병증(급성 폐손상 등) 발생 위험이 있다”며 “그러나 회복기 혈장 속에는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중화항체(neutralizing antibody)가 있어 스테로이드 치료와 병행할 경우 위중한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두 환자 모두에서 회복기 혈장 투여와 스테로이드 병행치료 후 염증 수치, 림프구 수 등 각종 임상 수치가 좋아졌다. 최 교수는 “대규모 임상시험 결과가 아니어서 과학적 증거가 충분하지 않지만 항바이러스제 등 치료로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 중증·위중 환자에게 회복기 혈장 및 스테로이드 병행치료가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싸우는 과정에서 만들어진 항체 속에는 바이러스가 사람 세포로 침투할 때 앤지오텐신전환효소2(ACE2) 수용체에 달라붙는 스파이크 단백질의 표면에 붙어 바이러스의 침투·증식을 막는 중화항체가 포함돼 있다. 최 교수는 “혈장을 기증할 완치자들을 효율적으로 모집하고 확보한 혈장을 적절히 배분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과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이오IT부 임웅재 기자 jaelim@sedaily.com
복강경 수술 때 건강보험에서 200만원을 지원해준다면,
로봇수술 때도 100만~200만원은 부담해줘야 하는 것 아닌지...
함께 알아가고 바꿔가실래요?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