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英 정부 "존슨 총리 안정적 상태...산소호흡기 안써"

보건부 부장관 "존슨, 맑은 정신상태"

봉쇄조치 해제 질문에는 "정점 지나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FP연합뉴스




영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 악화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보리스 존슨 총리가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에드워드 아가르 영국 보건부 부장관은 8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출연해 “총리는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맑은 정신 상태에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총리가 산소 치료를 받고 있지만, 산소호흡기를 쓰고 있지는 않다고 전했다.

존슨 총리는 지난 5일 저녁 런던 세인트 토머스 병원에 입원한 뒤 상태가 악화하자 6일 저녁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겼다. 앞서 총리실은 정례브리핑에서 존슨 총리가 폐렴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아가르 부장관은 휴업과 휴교, 이동제한을 포함한 봉쇄조치 해제를 언제 결정할지를 묻자 “(코로나19 확산) 정점을 지나야만 변화를 생각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학적 증거는 아직 우리가 결정을 내릴만한 지점에 도달하지 못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사디크 칸 런던 시장 역시 BBC 라디오에 출연해 “우리는 봉쇄조치 완화와는 거리가 멀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정점은 아직도 한 주 이상 더 지나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