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기업
코로나 위기 틈타...中, 글로벌 기업 사냥

주가 폭락한 유럽·亞 기업 눈독

車·에너지 등 싼값에 M&A 시도

우한 봉쇄 해제 첫날 수십만 이동

격리 등 '우한포비아' 재연 우려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세계 주요국 기업들이 심각한 경영위기를 맞은 틈을 타 중국이 공격적 인수합병(M&A)에 나섰다. 최근 몇년간 무역전쟁과 과잉부채 문제로 주춤했던 중국 자본의 해외진출이 다시 시작됐다는 지적이다.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유 투자회사 CNIC코퍼레이션은 인도 2위 신재생에너지 기업인 그린코그룹 지분 10%를 인수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지난 2012년 설립된 CNIC는 중국 외환관리국이 90% 지분을 갖고 있는 곳이다.

또 상하이에 기반을 둔 중국 최대 민간 투자회사 푸싱그룹은 프랑스 보석 브랜드 줄라의 지분 55.4%를 2억1,000만위안(약 362억원)에 인수한다고 최근 발표했다. 푸싱그룹은 (코로나19 이후) 세기의 기회가 찾아왔다”며 “해외 우량자산 인수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최근 중국 기업과 펀드의 해외 기업 M&A 문의가 급증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에서 M&A에 적극적인 곳은 대형 국유기업으로 유럽·아시아 등에서 주가가 폭락해 싼값에 인수가 가능한 기업들이 표적이다. 특히 자동차·에너지·인프라·기술 기업이 주요 사냥 대상이다.

중국은 2년 전만 해도 막대한 자본을 기반해 공격적으로 해외기업을 사들였다. 그러다가 2018년 미중 무역전쟁 시작으로 중국 투자에 대한 심사가 까다로워진데다 중국 당국도 부채율이 높은 기업들의 해외 투자를 막았었다. 따라서 최근의 움직임은 중국 자본이 세계무대에 다시 복귀하는 신호로도 해석된다.

한편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의 후베이성 우한에 대한 ‘도시 봉쇄’가 8일 0시부터 해제된 가운데 중국에서는 우한 출신을 꺼리는 ‘우한 포비아’가 재연될지 우려된다. 우한 봉쇄가 풀린 것은 76일만으로 이날 우한 시내 기차역과 도로는 장사진을 이뤘다.



중국 당국은 이날 하루 동안 우한을 벗어난 사람이 철도편 5만5,000여명을 포함해 수십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그동안 우한에서 바이러스 발생이 일부 은폐됐다는 지적이 있는 만큼 이들의 복귀로 바이러스의 제2차 확산 가능성도 커졌다.

시진핑 국가주석은 이날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회에서 “방역 조치가 단계적인 성과를 거뒀다”며 자축했지만 다른 지방도시들은 우한 출신에 대한 방역조치를 오히려 강화하고 있다. 베이징시는 이날 “우한에서 베이징으로 들어오는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음성으로 나온 사람도 2주간 격리하겠다”고 밝혔다.

상하이시와 저장성·광둥성 등 대부분이 베이징의 사례를 따를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우한에 대한 장벽을 쌓는 것은 여전히 중국 내 상황이 좋지 못함을 반증한다”고 말했다. /베이징=최수문특파원·전희윤기자 chs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22:08:2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