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1000만원 줄테니 합의하자" 음주사고 노엘 첫 재판에 장제원 "마음 아프다"
장제원 미래통합당 부산 사상구 국회의원 후보 /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미래통합당 부산 사상구 국회의원 후보가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20)이 9일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혐의로 첫 재판을 받는 것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서울서부지법은 형사11단독부는 이날 오전 장 씨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범인도피 교사, 보험 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등의 혐의에 대해 첫 공판을 연다.

장 후보는 노엘의 재판을 앞두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제 아들 용준이가 첫 재판을 받는다”며 “아버지로서 마음이 많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용준이가 자신의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어떤 벌이든 나라가 주는 벌을 받고 나면, 법을 잘 지키는 평범한 시민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보살피겠다”고 덧붙였다.

노엘은 지난해 9월 7일 새벽 술에 취한 채로 운전하다가 서울 마포구의 한 도로에서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사고 당시 노엘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2%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당시 노엘은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게 자신이 운전하지 않았다고 주장했고, 뒤늦게 나타난 한 30대 남성 A씨가 자신이 운전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노엘은 어머니와 변호인을 대동해 경찰서에 찾아와 자신이 음주운전을 했다고 털어놨고, 조사 과정에서 A씨에게 대신 운전자라고 말해달라고 허위진술을 부탁한 사실이 드러났다.

또 노엘은 피해자에게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라며 1,000만원을 줄 테니 합의하자고 시도한 혐의도 받고 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6 07: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