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금융정책
은성수 “기안기금, 타이밍이 중요...특혜 아니다"

[40조 기간산업안정기금 공식 출범]

이동걸 "기간산업 지키는 방파제 역할해달라"

김성용·오정근 등 7人의 심의위원도 확정

은성수(가운데) 금융위원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에서 열린 기간산업안정기금 출범식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공=금융위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8일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 출범식에서 “적시성, 충분성, 고용안정 달성이라는 세 목표가 조화와 균형을 찾을 수 있게 심의위원들의 지혜와 통찰력을 십분 발휘해달라”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열린 행사에서 “기금의 가장 중요한 가치 중 하나는 고용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은 위원장은 “기업에 대한 자금지원은 적시에 이뤄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기안기금이 40조원이라는 큰 규모로 조성된 만큼 자금이 필요한 기업에 충분한 규모로 공급돼 어려움을 조속히 극복할 수 있게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기안기금 지원대상이 아니더라도 민생, 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틀 안에서 기업의 실정에 맞는 필요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산은에서 열린 기간산업안정기금 출범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산업은행




이날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도 “기안기금이 우리나라 기간산업을 지키기 위한 든든한 방파제 역할을 충분히 수행할 수 있게 심의위원들이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1차 회의에서는 기금 내규 및 기금운용방안, 기안기금채권 발행 한도 등에 대한 심의가 이뤄졌다. 산은은 “기금운용심의회 심의를 통해 국민경제, 고용안정 등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 여건에 맞게 대출, 주식 관련 사채 인수, 자산매수, 채무보증 등 다양한 방식을 활용해 적재적소에 자금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7명의 기금운용심의회 위원도 확정됐다. 더불어민주당 추천으로 김성용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미래통합당 몫으로 오정근 한국금융ICT융합학회 회장이 위원으로 임명됐다. 기획재정부는 김주훈 한국개발연구원(KDI) 지식경제연구부 촉탁연구위원, 고용노동부는 노광표 한국노동사회연구소장, 금융위는 이성규 연합자산관리(유암코) 대표이사, 대한상의는 신현한 연세대 경영학과 교수, 산은은 김복규 산은 정책기획부문장을 추천해 이들이 임명됐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금융부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경제는 정치가 잠잘 때 성장한다고 하죠. 정치와 경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란 이야기일 겁니다. 정경유착! 정치와 경제를 넘나드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3 16:22:5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