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속보]채권단 “두산重, 대주주 유상증자, 주요 계열사 매각할 것”

산업경쟁력 관계장관회의 개최

채권단 “친환경 에너지 전문기업 목표로 사업구조 개편...지속 가능 경영정상화 기반 마련될 것”

서울 중구 두산타워의 모습. /연합뉴스




정부가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산업은행, 수출입은행으로부터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 진행 상황에 대해 점검했다.

정부는 “그간 채권단이 두산 측과 협의 등을 통해 두산 계열의 전반적인 유동성을 점검하는 한편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를 위한 중장기 사업개편 방안 및 재무구조 개선계획 등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채권단은 정부에 “두산중공업이 향후 친환경 에너지 전문기업을 목표로 사업구조 개편을 실시하고 대주주 유상증자, 주요 계열사 및 비핵심자산 매각 등 재무구조 개선계획을 이행할 것”이라고 보고했다. 또 채권단은 “이를 전제로 두산중공업의 지속가능한 경영정상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평가한다”고 정부에 설명했다.

현재 채권단은 두산중공업에 추가로 1조원 이상의 지원안을 검토하고 있다. 확정되면 두산중공업에 대한 지원은 총 3조 4,000억원 이상으로 늘어난다. 두산중공업이 올해 안에 갚아야 할 빚은 적지 않다. 총 4조2,000억원으로 그동안 지원된 2조4,000억원을 단순 제하더라도 1조8,000억원이 모자란다. 여기에 두산중공업 명예퇴직금 등 구조조정 비용과 앞으로의 운영자금 등도 필요하다. 이에 채권단은 추가 지원을 검토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회의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재했다. 산업부·고용부 장관, 국무조정실장, 금융위원장, 금융감독원장, 산은 회장, 수은행장, 청와대 경제수석 등이 참석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금융부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경제는 정치가 잠잘 때 성장한다고 하죠. 정치와 경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란 이야기일 겁니다. 정경유착! 정치와 경제를 넘나드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6 17:03:4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