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투자의창]'포스트 코로나' 코스닥이 답이다

정운수 한국거래소 부이사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일상에 혁신적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 겉모습의 변화가 아닌 사고의 전환이다. 지식에 의한 변화가 아닌 생과 사의 경계에서 체득한 경험이 이끄는 변화다. 그만큼 그 속도와 세기가 빠르고 거세다. 마이크로소프트 최고경영자(CEO) 사티아 나델라는 “2년치에 해당하는 디지털 전환이 단 두 달 만에 일어났다”고 강조했다. 이 유례없는 대전환이 마무리되고 맥킨지가 정의한 ‘넥스트노멀(Next Normal)’이 왔을 때 세상은 어떻게 변해 있을까. 작게는 한 기업의 가치가, 크게는 한 국가의 경쟁력이 달라져 있을 수 있다. 그만큼 지금은 혼돈 속에서 위기와 기회가 빠르게 교차하는 중요한 시기이다.

다행히 현재까지 한국은 이 상황을 슬기롭게 헤쳐나가고 있다. 정부와 국민 모두가 함께 노력한 결과 국제사회로부터 코로나19 대응 모범국가로 인정받고 있다. 우리 기업들의 선전도 주목받고 있다. 한국의 진단키트 수입을 원하는 국가가 늘어나고 있고, 치료제 및 백신 개발에 있어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에 거는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우리가 현재의 ‘방역 모범국가’에서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선도국가’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바로 지금부터가 혁신산업의 발전과 미래 경쟁력 확보에 모든 역량을 쏟아 부어야 할 때이다.

혁신산업의 육성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신성장기업에 대한 원활한 자금 지원이 필수적이다. 결국 핵심은 ‘모험자본의 활성화’다. 지금 그 어느 때보다 코스닥시장의 역할이 중요한 이유이다. 코스닥시장은 모험자본 생태계의 핵심 인프라로서 그간 신성장동력 육성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왔다. 중소벤처기업의 자금조달 창구를 넘어 산업구조를 선도적으로 혁신하는 마중물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해왔다. 이를 증명하듯 이미 코스닥시장에는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빛낼 유망기업들이 다수 상장돼 있다. 언택트, 인공지능(AI), 5세대(5G) 이동통신 등으로 대변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주역들이 코스닥시장을 통해 성장하고 있다. ‘K바이오’ 열풍을 이끌어갈 차세대 바이오기업들도 코스닥시장을 발판으로 연구개발과 판로개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제 우리의 과제는 이들을 한국을 대표하는 혁신기업으로 잘 키우는 일이다. 우리 기업들이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이끄는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는 것이 곧 대한민국이 세계적인 ‘선도국가’로 발돋움하는 길일 것이기 때문이다. 포스트코로나 시대에는 기술력·투명성·신뢰성이 핵심가치로 부상할 것이라고 한다. 미래를 선도할 혁신기업의 육성을 위해 코스닥시장 역시 이러한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핵심가치에 부합하는 시장으로 계속 진화해나갈 것이다. 기술력을 갖춘 미래성장형 기업들이 적시에 충분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시장 진입제도를 개편하고, 보다 투명한 투자환경 조성을 위해 상장법인의 공시·회계 역량을 강화할 것이다. 아울러 투자자에게 더욱 신뢰받는 시장이 되도록 상장관리체계도 지속해서 개선해나갈 것이다.



‘블랙스완’의 저자 나심 탈레브는 “바람은 촛불 하나는 꺼뜨리지만, 모닥불은 살린다”고 말했다. 위기는 그 자체로 고통스럽지만 더 큰 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다는 의미일 것이다. 우리 기업들이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선도하는 혁신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코스닥시장이 중요한 발판이 되기를 기대해본다.

정운수 한국거래소 부이사징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2 20:31:2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