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금융가
두산重에 1.2조 추가 지원...핵심 계열사 매각 속도내나

산은·수은 등 자금 지원 확정

매각대상 계열사는 공개 안해

친환경 사업개편 실효성 논란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이 경영난을 겪고 있는 두산중공업(034020)에 1조2,000억원을 추가 지원한다. 추가 지원으로 두산중공업의 유동성 위기는 다소 해소됐다는 평가다. 그러나 지원 대가로 두산그룹이 약속한 3조원 이상의 자구안을 마련하기 위해 그룹 내 핵심 계열사를 매각해야 한다는 주장과 함께 친환경 에너지 전문기업으로의 사업 개편을 두고 실효성이 낮다는 논란이 계속 제기되고 있다.

1일 채권단과 금융권에 따르면 산은과 수은은 이날 각각 내부 위원회를 열고 두산중공업에 1조2,000억원 규모의 추가 자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앞서 산은과 수은은 지난 3월 두산중공업에 1조원 규모의 한도대출을 내주기로 결정했고 4월에는 5억달러 규모 외화사채를 약 6,000억원의 원화대출로 전환해줬다. 이어 두산중공업으로부터 3조원 규모의 자구안을 제출받아 8,000억원을 추가 지원했다. 여기에 이날 1조2,000억원의 추가 지원금을 합하면 두산중공업에 대한 지원 규모는 총 3조6,000억원이 된다.



채권단이 두산중공업에 추가 지원을 결정한 데는 회사가 올해 갚아야 할 빚이 상당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두산중공업이 올해 갚아야 할 차입금은 총 4조2,000억원이다. 이날 채권단의 추가 지원 결정이 없었다면 두산중공업은 1조8,000억원을 마련해야 했다. 여기에 명예퇴직금 등 구조조정 비용과 운영자금을 더하면 두산중공업의 자금난은 더 커질 수 있었다는 게 채권단 측의 설명이다.

추가 지원이 결정되면서 두산그룹의 자구안 이행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채권단에서는 이날 추가 지원 규모 외에 매각 대상에 오른 계열사에 대해서 밝히지 않았지만 시장에서는 두산그룹의 자구안에 매각 대상으로 어떤 계열사가 들어갔는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시장에서는 현재 매각 작업이 진행 중인 두산솔루스, 두산타워, 골프장 등을 다 합쳐도 채권단에 약속한 3조원 규모의 자구안에 부족한 만큼 알짜 계열사인 두산밥캣·두산인프라코어 등을 매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자금 지원의 대가로 내건 두산중공업의 사업 개편을 두고 실효성이 낮다는 비판도 나온다. 원자력과 석탄 발전 비율을 대폭 줄이고 풍력,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용 가스터빈 사업 비중을 확대하는 계획으로는 당장 수익을 내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두산중공업은 LNG 발전용 가스터빈 사업을 하고 있지만 아직 초보 단계다.

/김지영·이지윤기자 jik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2 20:31:2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