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맨손으로 소도 때려잡던 프로레슬러 천규덕 별세, 배우 천호진 부친상
전성기 시절 천규덕 씨




김일, 장영철과 함께 한 세대를 이끌었던 프로레슬러 천규덕 씨가 2일 별세했다. 향년 88세.

천 씨는 검은 타이즈를 입고 기합과 함께 당수로 일격을 날리는 필살기로 1960∼1970년대 프로레슬링 황금기를 이끌었다.

앞서 세상을 떠난 김일, 장영철과 함께 프로레슬러 1세대로 활동하며 많은 후배들의 우상으로 자리매김해왔다.

태권도 고수였던 그는 부산 남포동 한 전파상 앞에서 ‘가라데 촙(당수)’으로 미국 선수들을 제압하는 역도산의 경기를 보고 1960년 프로레슬링에 입문했다.



스승이자 동료였던 장영철과 함께 서울로 올라와 1963년 정식으로 프로레슬링에 데뷔했다. 그해 4월 레슬링과 당수를 접목시킨 ‘필살기’로 한국 프로레슬링 주니어 헤비급 챔피언에 등극했고 이후 큰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유족으로는 큰아들인 탤런트 천호진, 둘째 천수진씨가 있다.

빈소는 나은병원장례식장 특2분향실이며, 발인은 4일 오전 5시 30분 장지는 서울 국립현충원이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5 17:02:5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