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굿캐스팅' 이상엽, 생사의 기로 선 최강희에 고백…"다신 안보낼 거에요"
/ 사진제공=SBS




이상엽이 불의의 사고로 혼수상태에 빠진 최강희를 향해 진심을 고백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극본 박지하 / 연출 최영훈)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난 여성들이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사이다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극중 최강희는 아끼는 동료의 목숨을 잃게 한 산업스파이 마이클 리를 잡기 위해 위장 잠입 작전에 뛰어든 국정원 블랙요원 백찬미 역을, 이상엽은 아버지의 갑작스런 죽음에 의문을 품고 비밀을 파헤치려는 일광하이텍 대표이사 윤석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오늘(2일) 방송될 ‘굿캐스팅’ 12회에서는 최강희가 의식불명의 상태로 응급실에 실려 오는 예상 밖 상황이 포착돼 안방극장을 충격에 빠뜨릴 전망이다. 극 중 백찬미(최강희)는 피습 사고를 당하고, 병원에 실려와 긴급 처치를 받는다. 혼비백산해 병원으로 달려온 윤석호(이상엽)는 간호사의 만류에도 백찬미에게 뛰어 들어간다. 그는 가만히 눈을 감은 채 산소 호흡기에 의지한 상태인 백찬미를 보고 믿기지 않는다는 듯 멍한 표정을 짓고, 여전히 의식을 차리지 못하는 백찬미의 손을 꼭 잡은 채 애써 눈물을 삼키며 진심의 고백을 건네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지난 방송분에서 윤석호는 백찬미의 연이은 수상한 행동에 결국 퇴근길을 뒤쫓았고, 비서 ‘백장미’가 자신의 첫사랑 ‘백찬미’와 동일 인물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충격에 휩싸였다. 윤석호는 백찬미에게 “왜 그런 거짓말을 하면서까지 내 비서로 들어왔냐”며 원망을 쏟았지만 백찬미는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뒤돌아서고 말았다. 15년 전과 마찬가지로 이유도 변명도 없이 윤석호의 곁을 떠난 백찬미가 어떤 불의의 사고를 당했을지, 생사의 기로에 선 백찬미에게 윤석호가 건넨 고백의 내용은 무엇일지, 불안감과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제작진은 “지난 방송에서 마이클을 잡기위해 홀로 협상의 자리로 떠난 최강희에게 누구도 예상치 못한 충격적 사건이 벌어진다”고 궁금증을 끌어올리며 “반전이 휘몰아치게 될 12회를 반드시 본방 사수해 달라”고 전했다.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12회는 2일(오늘) 밤 9시 40분 방송된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3 09:53:1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