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조주빈’ 사기 행각 도운 공범 2명 재판行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의 사기범죄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김모씨와 이모씨가 지난 달 6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용자 조주빈(24·구속기소)의 사기행각을 도운 공범 2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총괄팀장 유현정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는 2일 김모(28)씨와 이모(24)씨 등 2명을 사기 및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흥신소 운영 과정에서 얻은 정보를 제공해주겠다고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을 속여 1,800만원을 받아 조씨에게 전달했다. 또 사기 당한 피해금액을 보전해주겠다며 윤장현 전 광주시장으로부터 2,000만원을 편취해 조씨에게 제공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 조사 결과 이들은 트위터 등 인터넷 사이트에 총기 등을 판매한다는 허위 게시글을 올린 뒤 피해자들로부터 500여만원을 받아내 일부를 조씨에게 전달했다. 두 사람 가운데 김씨는 조씨가 박사방을 운영하기 전 텔레그램에서 마약을 판다는 가짜 광고 글을 수차례 올리고 돈만 가로챈 범행에도 가담, 300여만원의 범죄 수익을 조씨에게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손구민기자 kmsoh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3 16:22:5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