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경제·마켓
영국 주택 가격, 금융위기 이후 최대 하락

5월 주택 가격 1.7% 떨어져

코로나19로 거래 크게 줄어

당분간 주택 가격 약세 지속될 듯

영국 런던 주택가 /EPA연합뉴스




영국 주택 가격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빠졌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제 활동이 멈춰서면서 주택 거래도 크게 감소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3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의 지난 5월 주택 가격은 전달에 비해 1.7% 떨어졌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2월 이후 가장 큰 폭의 하락이다. 영국 주택 가격은 올 초만 하더라도 강세를 보였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았다. 코로나19로 인해 경제 활동이 위축되면서 거래 자체가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영국 국세청(HMRC)에 따르면 지난 4월 주거용 부동산 거래량은 전년 동기 대비 53%나 감소했다.



당분간 주택 가격 약세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주택 구매자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주택 구매를 늦추고 있기 때문이다. 글로벌 컨설팅 회사 EY 산하 경제분석전망업체인 EY아이템클럽(EY Item Club)은 향후 몇 개월 간 주택 가격이 5% 더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하워드 아처 EY아이템클럽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일자리 불안이 계속될 수 있어 당분간은 주택 구매 활동이 위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병기기자 staytomorrow@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3 16:22:5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