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트위터 “백인우월주의 단체가 안티파 가장해 폭력 선동”

트위터, 계정 삭제

트위터 로고./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인종 차별 항의시위에서 폭력을 휘두르도록 부추기며 극좌 단체인 ‘안티파’(antifa, 반파시스트) 행세를 하던 트위터 계정이 백인우월주의자 단체가 만든 계정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CNN 방송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위터는 1일 폭력을 선동하는 트윗을 올리고 안티파의 입장을 대변한다고 주장하던 트위터 계정이 사실은 잘 알려진 백인우월주의 단체가 만든 가짜 계정으로 나타났다며 이를 삭제했다고 밝혔다.

‘@안티파-US’란 이름의 이 계정은 일요일인 지난달 31일 “오늘 밤이 바로 그 밤”이라며 “동지들이여, 우리는 주거 지역으로 들어간다…백인들 동네…그리고 우리는 우리 것을 차지할 것”이라는 트윗을 올렸다.

그러나 이 계정은 미국의 네오나치 백인우월주의 단체인 ‘아이덴티티 유로퍼’와 연계돼 있었다고 트위터는 밝혔다.



다만 이 단체는 현재는 해산한 뒤 ‘아메리칸 아이덴티테리언 무브먼트’로 개명한 상태다.

트위터 대변인은 “이 계정은 우리 플랫폼의 조작 및 스팸 규정, 구체적으로 가짜 계정 생성 규정을 위반했다”며 “이 계정이 폭력을 선동하는 트윗을 날리고 우리 규정을 위반해 조치했다”고 말했다.

CNN은 “비록 이 계정의 팔로워는 수백명에 그쳤지만, 이는 백인우월주의자들이 좌파 활동가 행세를 하며 미국에서 긴장을 악화시키려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트위터는 이 계정 외에도 아이덴티티 유로퍼와 연계된 다른 가짜 계정들도 폐쇄했다고 밝혔다. 또 백인우월주의자와 연루된 가짜 안티파 계정이 적발돼 정지된 일은 전에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2 20:31:2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