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생활
한국인의 소울푸드 ‘김치볶음밥’, 이제는 편의점 도시락으로 즐긴다

세븐일레븐, 고슬고슬한 식감 그대로 살린 ‘시그니처 김치볶음밥’ 출시

총 6개월의 개발기간…볶음밥 제조에 특화된 설비, 원재료, 조리기법 등 적용

모델들이 세븐일레븐이 출시한 ‘시그니처 김치볶음밥’을 들어보이고 있다/사진제공=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이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집밥 메뉴 중 하나인 김치볶음밥의 풍미를 편의점 도시락으로 온전히 구현한 ‘시그니처 김치볶음밥’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김치볶음밥은 한국인의 소울푸드라고 불릴 만큼 세대 구분없이 인기를 얻고 있는 대중적인 메뉴지만 그간 김치볶음밥을 편의점 도시락으로 만드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볶는 과정에서 양념이 눌러 붙는 등 김치볶음밥의 맛과 형태를 도시락 형태로 구현하는데 기술적인 어려움이 따랐기 때문이다. 실제 편의점에서 판매했던 김치볶음밥 상품들을 보면 냉동상품이거나 볶음밥이라기 보단 비빔밥에 가까운 수준이었다.

하지만 세븐일레븐이 이번에 출시한 ‘시그니처 김치볶음밥’은 설비, 원재료, 그리고 조리기법 등의 개선을 통해 김치볶음밥 본연의 특징을 살린 상품으로 집에서 해먹는 것과 동일한 수준의 맛을 느낄 수 있다.



세븐일레븐의 ‘시그니처 김치볶음밥’은 롯데중앙연구소, 롯데푸드와의 협력을 통해 총 6개월의 개발기간을 거쳐 출시됐다. 무엇보다 완벽한 김치볶음밥의 맛과 품질을 구현하기 위해 30회 배합비율 변경, 15회의 시생산 과정을 거치는 등 다각도의 테스트를 거쳐 설비 및 원재료 특성에 맞는 최적의 레시피를 완성할 수 있었다.

특히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김치볶음밥’은 IH솥을 사용해 강한 화력을 이용한 밥알 코팅으로 으깨짐을 최소화하고 볶음밥 고유의 식감과 맛을 살렸다. 200℃가 넘는 고화력 직화 IH솥에 국내산 생김치를 듬뿍 넣고 빠르게 볶아내 매콤한 맛을 높이고 밥알 알알이 코팅을 입혀 고슬고슬한 식감을 구현했다. 또한 김치볶음밥과 잘 어울리는 반숙계란후라이와 로스팜 구이를 담아 든든한 한끼를 구성했다.

양우석 세븐일레븐 담당MD는 “시그니처 김치볶음밥은 세븐일레븐과 협력사의 공동개발을 통해 탄생한 상품으로 차별화된 맛과 고객 가치를 제공할 수 있다고 자부한다”며 “김치볶음밥의 핵심인 고슬고슬한 밥알의 식감과 풍성한 김치의 맛을 느낄 수 있는 상품으로 전 세대 고객층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3 18:36:0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