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청와대
文대통령, 김종인 위원장...현충일 추념식서 어색한 만남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대전시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에 입장하고 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떨어진 위치에서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대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대통령과 제1야당 대표로 어색하게 다시 만났다. 4년 만에 다시 만난 두 사람에 세간의 이목이 쏠렸지만 별 다른 대화는 오가지 않았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6일 오전 대전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에 나란히 참석했다. 두 사람 모두 민주당 소속으로 20대 총선을 치른 이후 4년 만이다. 한 때 같은 당에서 정권 교체에 힘을 모았지만 현재는 대통령과 제 1야당 대표로 입장이 바뀌었다. 추념식에서 문 대통령은 첫줄 가운데, 김 위원장은 두번째 줄에서 우측으로 떨어져 앉았다. 현충탑 참배에서도 문 대통령이 맨 앞줄, 김 위원장은 셋째 줄에서 이동했다. 엄숙한 행사의 성격상 두 사람이 별도로 대화를 나눌 시간이 따로 없었지만, 양측 모두 적극적으로 상대방과 대화하려는 노력은 보이지 않았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지난 2016년 한 배를 탄 동지였다. 2016년 4·13 총선에서 민주당이 참패하자 구원투수로 등판해 당의 인적쇄신을 주도했다. 그는 이듬해까지 민주당 소속 비례대표로 의원직을 수행하다가 지난 2017년 3월 대선을 앞두고 탈당했다. 당시 당내 친문 세력과 갈등이 탈당의 도화선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안철수 대선 후보를 지원하며 문 대통령과는 완전히 결별했고, 문 대통령과 공식·비공식적인 만남은 없었던 걸로 알려져있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부동산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부동산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6 17:03:4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