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문화
전세계 3점뿐인 고려 나전칠기 유물, 고국으로 돌아왔다

12세기 고려 '나전국화넝쿨무늬합'

국외소재문화재단, 지난해말 日서 환수

전세계 고려 나전칠기 20여점 정도 전해

환수된 형태의 온전한 나전칠기는 3점뿐

국외소재문화재단이 지난해 12월 일본의 개인소장가로부터 구매해 환수한 고려시대의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이 2일 언론에 공개됐다. /사진제공=문화재청




밤하늘에 빛나는 별무리처럼 검은 칠바탕에 놓인 나전 꽃문양이 반짝인다. 폭 10㎝ 정도에 무게 50g으로 어른 손에 쏙 들어오는 크기지만 천년을 지켜온 영롱함이다. 전 세계에 20여점 밖에 없는 고려 시대 나전칠기다. 일본으로 반출됐던 고려 나전칠기 유물인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이하 ‘나전합’)이 고국으로 돌아왔다.

문화재청은 2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언론공개회를 열고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지난해 12월 일본의 개인 소장자로부터 구매해 환수한 나전합을 공개했다.

이번에 환수한 나전합은 12세기에 제작된 것으로, 아주 작게 오린 나전을 뚜껑과 몸체에 빼곡하게 배치해 국화와 넝쿨무늬를 표현했다. 뚜껑 중앙에 있는 큰 꽃무늬와 국화 꽃술에는 고려 나전칠기를 대표하는 특징인 대모복채법(玳瑁伏彩法)이 사용됐다. 대모복채법은 바다거북의 등껍질인 대모를 얇게 갈아 투명하게 만든 판의 안쪽에 안료를 칠해 비쳐 보이게 하는 기법이다. 뚜껑 테두리에는 작은 점이나 원을 구슬 꿰듯 연결한 문양인 연주문(連珠文)으로 촘촘히 장식됐다. 넝쿨 줄기는 금속선으로 표현하고 외곽선은 가는 금속선 두 줄을 꼬아 장식했다.

고려 나전칠기는 청자, 불화와 함께 고려의 미의식을 대표하는 최고 공예품으로 손꼽힌다. 고려 중기 송나라 사신 서긍은 ‘고려도경’(高麗圖經)에서 ‘극히 정교하고(極精巧)’ ‘솜씨가 세밀하여 가히 귀하다(細密可貴)’라는 표현으로 고려 나전칠기에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고려 나전칠기는 전 세계적으로 20여 점만 남아 전한다. 대부분 미국과 일본의 주요 박물관에 소장돼 있다. 환수된 나전합과 모양이 동일한 고려 나전합은 전 세계에 3점 뿐이다. 한 점은 뉴욕 메트로폴리탄미술관에 있고, 다른 하나는 일본 교토의 사찰인 게이슌인(桂春院)에 소장돼 있다. 국립중앙박물관이 뚜껑과 몸체를 온전히 갖춘 고려 나전칠기 2점을 소장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나전합 한 점이 추가되며 총 3점을 소장하게 됐다.



고려시대의 유물로 일본의 개인소장가가 가지고 있다 지난해 12월 국외소재문화재단에 의해 국내로 환수된 ‘나전국화넝쿨무늬합’ /사진제공=문화재청


문화재청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그동안의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심도 있는 전략을 수립하고 소장자와 협상해 이뤄낸 값진 성과”라며 “고려 나전칠기 생산국인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자합 형태 나전합을 보유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이번 환수가 더욱더 뜻깊다”고 밝혔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이날 공개회에서 “천년의 시간을 품은 고려 나전칠기 한 점이 온전하고 아름다운 자태 그대로 우리 곁에 돌아왔다”면서 “어려운 협상 과정을 거쳐 돌아와 국민에게 공개하게 돼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문화재청 측은 유물을 훼손하지 않으면서 제작방식과 사용 재료를 과학적으로 분석하고 비교연구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올해 1∼3월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이번 유물에 대한 비파괴분석을 시행했다. 분석결과 이 나전합은 나무로 몸체를 만든 뒤 그 위에 천을 바르고 옻칠을 했고, 판재 안쪽에 일정한 간격으로 칼집을 넣고 곡선형의 몸체를 만들었으며, 바닥 판과 상판을 만든 후 측벽을 붙여 몸체를 제작했다는 것이 확인됐다.

이 나전합이 국내에 처음 소개된 것은 아니다. 지난 2006년 국립중앙박물관이 개최한 특별전 ‘나전칠기-천년을 이어온 빛’에서 최초로 공개된 바 있다. 환수된 나전합은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이관돼 오는 12월 22일부터 내년 3월 7일까지 개최될 특별전 ‘고대의 빛깔, 옻칠’을 통해 다시 선보일 예정이다.
/조상인기자 ccs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조상인 기자 ccsi@sedaily.com
친절한 금자씨는 예쁜 게 좋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현대미술은 날 세운 풍자와 노골적인 패러디가 난무합니다. 위작 논란도 있습니다. 블랙리스트도 있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착한미술을 찾기 위해 뛰어다니고 있습니다. 미술관, 박물관으로 쏘다니며 팔자 좋은 기자. 미술, 문화재 전담기자입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8.06 18:29:43시 기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