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가요
장재인, 성폭력 피해 고백 후 비난에 일침 "잘잘못 제대로 봐라"
/사진=장재인 인스타그랢




과거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고백한 가수 장재인이, 일부 네티즌들의 비난에 일침을 가했다.

장재인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난하는 이가 소수라지만 저는 그 소수에게 눈 맞추고 묻고 싶다. 나는 내가 겪은 일을 노래로 하는 사람이다. 내가 겪은 일을 말하는 걸 내가 업으로 삼은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인생의 힘든 일이 연속일 때, 저 친구는 왜 피해 입은 일만 말하지?라는 질문과 같은 마음으로 제가 제 자신에게 왜 나는, 도대체 무슨 업보길래 나한텐 이런 일들만 생기지?라고 자문했다면 버텼을까요? 의문이 없었을까요?”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왜 내겐 이런 일만 생기는지. 행복해지고 싶다고 마음먹을 때마다 폭풍이 지나갔으니, 이제 좋아질 거라 마음먹을 때마다 무슨 일이 생기는 나에게 나는 피해만 생기는 그런 애니까 이런 일들이 생겨 하고 받아들여야 하나요?”라고 일갈했다.

장재인은 “왜 여전히 가한 사람이 아닌 그 길을 지나간 피해자의 잘못인지 묻고 싶다”며 “이 일은 정말 저에게 쉬운 이야기가 아니었다. 앨범과 곡들을 설명하기 위해 이 이야기를 꼭 해야 하구나라는 걸 깨닫고 아무 텍스트 없이 가는 것과 설명하는 것 중 설명하고 이야기하는 걸 택한 이유는 그 편이 위로와 용기의 힘이 크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잘잘못을 제대로 봐라”고 강조하며 “11년 전과 여전히 같은 반응이 있다는 것에, 너무 마음이 안 좋았다. 비슷한 상처가 있으신 분들이 되려 상처 되실까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런 일이 일어난 게 내가 머리를 풀어서? 살을 보여서? 치마를 입어서? 내가 그 길을 지나가서? 아님 말을 묘하게 했대? 그런 건 누가 판단해요? 뭐가 잘못인지 제대로 봐라”라며 성폭력 피해를 피해자 탓으로 돌리는 일부 시선에 불편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런 짓을 행한 이의 잘못이지 이런 일이 일어난 걸 사람들이 아는 것도, 알려지는 것도 절대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앞서 장재인은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11년 전 성폭력 피해를 당했고, 후유증으로 극심한 불안증과 발작, 호흡곤란, 불면증, 거식과 폭식 등에 시달렸다고 고백했다.

그는 “생각보다 많은 성피해자들이,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내가 그러했던 것처럼 수치심과 죄책감을 갖고 살아가고 있을 것”이라며 “나는 나와 같은 일을 겪은 가수를 보며 힘을 얻고 견뎠다. 혹시 내가 같은 일 비슷한 일을 겪은 누군가에게 힘이 됐으면 한다”라고 전해 많은 이들에게 박수를 받았다.

한편, 지난 2010 Mnet ‘슈퍼스타K2’로 얼굴을 알린 장재인은 음악 활동을 이어오다 2013년 근긴장이상증 진단을 받고 잠시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2년간의 투병 끝에 복귀한 그는 싱어송라이터로서 활약하고 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장재인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