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화물차 불법튜닝에 무고한 죽음"... 도로위 '살인무기' 판스프링 처벌 목소리 봇물

국민청원 게시판 2만 5,000여명 참여

지난 18일 오전 경기 안성시 중부고속도로 일죽IC 부근에서 대전 방면으로 1차로를 달리던 벤츠 승용차의 전면 유리창 쪽으로 미확인 물체가 날아드는 사고가 발생했다./사진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최근 고속도로에서 차량 앞유리를 깨고 들어온 정체불명의 물체에 맞아 동승자가 중태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대형 화물차 불법개조 단속을 강화해달라는 목소리가 24일 커지고 있다.

특히 해당 사고를 일으킨 물체가 ‘판 스프링’으로 추정되면서 이를 엄격하게 단속해달라는 요구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지난 21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불법개조(판스프링)화물차 & 과적화물차로 인한 사망사고를 이제는 모른 척 넘어가면 안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화물차 불법 튜닝으로 무고한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다”며 “판스프링으로 다른 사람들의 목숨을 위협하고 과적을 일삼는 비양심적 사람들을 처벌해달라”고 청원했다.

이어 작성자는 “잊을 만하면 판스프링에 머리를 맞거나 가슴이 관통당해 사망하는 사건들이 뉴스에 나온다”며 빠른 시일 내에 판스프링 불법 사용을 단속하고 관련 사고를 규제할 수 있는 법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했다.

해당 청원에는 이날 오전 11시 현재 2만 5,366명이 참여할 정도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캡처.




판스프링을 사용하려면 자동차관리법에 따라 적법한 절차를 거쳐야 하지만 사전 검사 없이 무단으로 이를 사용하는 화물차가 늘면서 매년 관련 사고도 늘고 있다.

지난 18일에는 고속도로를 달리던 차량 앞유리를 깨고 날아든 물체가 조수석에 있던 A씨의 머리를 강타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8년 1월에도 이천시 호법면 중부 고속도로에 하행선에서 판스프링으로 인한 안타까운 사망 사고가 있었다.

결혼을 앞둔 예비신랑 A씨는 가슴으로 갑자기 날아든 판스프링에 숨졌고 그의 예비 신부 B씨 등 동승자 2명도 중상을 입었다.

사고 충격으로 외상후스트레스를 겪던 B씨는 날아온 판스프링 때문에 세상을 떠난 예비신랑의 억울함을 해결해 달라며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린 바 있다.

하지만 실제 판스프링 단속은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도로공사 측은 판스프링에 일련번호가 없고 현장 블랙박스 등 단서를 찾기 쉽지 않다며 조사의 어려움을 시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편집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