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SE★현장] '경우의 수' 옹성우 "시크하면서도 다정한 캐릭터가 매력이에요"
배우 옹성우가 24일 JTBC ‘경우의 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JTBC 제공




지난해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으로 성공적인 배우 데뷔를 한 옹성우가 ‘경우의 수’를 통해 확실하게 20대 대표 배우로 발돋움한다.

24일 JTBC 새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최성범 감독과 배우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경우의 수’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여자와 남자의 리얼 청춘 로맨스로,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 경우연(신예은)과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 이수(옹성우)의 이야기를 그린다.

옹성우는 지난해 국민적 인기를 얻은 아이돌 그룹 워너원 멤버에서 어엿한 배우로 변신했다. 청춘 드라마 JTBC ‘열여덟의 순간’에서 첫 주연을 맡은 그는 안정적이 연기력과 준수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배우로서 인정받았다. 약 1년간의 공백기를 가지면서 JTBC 예능 ‘트래블러’에 출연했고, 차기작으로 또 한 번 JTBC 드라마를 선택했다. 이 때문에 ‘JTBC의 아들’이라는 수식어까지 얻은 그는 “세 번째로 인연이 됐다”며 “옹성우라는 사람을 기억해 주고 생각해 주신다는 것이 감사한 일”이라고 밝혔다.

극 중 옹성우가 맡은 이수 역은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사진작가. 자신을 오랫동안 짝사랑한 경우연(신예은)을 친구로만 생각했지만, 어느 순간 그가 신경 쓰이기 시작하면서 생각지 못한 변화를 겪는다. 사랑 앞에서 이기적인 그가 어떻게 변할지, 옹성우가 표현할 감정에 기대가 모인다.

옹성우는 “통통 튀는 다채로운 매력을 가지고 있는 작품”이라며 “어느 때는 설레는 사랑 이야기, 청춘들의 솔직한 이야기, 관계에서 일어나는 감정 등이 담겨있다. 이수는 시크하다가도 유쾌하고, 다정한 매력이 있다. 그런 것들이 굉장히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면서 “이수는 굉장히 직진이다. 앞뒤 가리지 않고 달려간다. 물불 가리지 않고 달려가는 느낌이라서 온준수(김동준)와 다르다. 온준수가 상대방을 섬세하게 배려하고 다가간다면 이수는 그저 가고 보는 스타일이다.

옹성우 캐스팅에 만족감을 드러낸 최 감독은 “차가우면서도 다정한 말투, 분위기 있는 매력이 이수와 잘 맞았다”며 옹성우와 이수의 싱크로율이 높다고 전했다.



상대역인 신예은 역시 “옹성우 씨를 처음 만났을 때 시크하고 도도할 줄 알았는데 굉장히 유머러스했다. 이수가 가진 매력을 다 가지고 있다. 현실에서 호흡도 이수와 경우연이다. 평소에 ‘지금 저한테 대하는 게 이수인지 옹성우인지 모르겠다’고 말할 정도”라고 밝혔다.

옹성우는 극 중 직업인 사진작가와도 싱크로율이 높다. “카메라에 취미가 있다”는 옹성우는 “사진작가 역할을 맡고 굉장히 반가웠다. 이수는 왜 사진을 찍게 됐고, 사진을 찍을 때 어떤 마음으로 찍을까라는 생각을 하면서 고민해봤다”고 캐릭터 준비 과정에 대해 이야기했다.

‘경우의 수’는 핫한 청춘 배우들의 조합만으로도 주목받고 있는 상황. 특히 옹성우, 신예은 두 사람의 호흡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옹성우는 신예은에 대해 “미소가 선한, 사랑스러운 에너지가 뿜어나는 사람이다. 주변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준다”며 “실제로도 정말 이수와 경우연 같다. 친구에서 연인으로 나아가는 10년 지기 모습을 보여줘야 하니깐, 그렇게 다가가고 싶었다. 그러다 보니 더 가까워졌다”고 밝혀 케미를 기대케 했다.

이에 옹성우는 이수와 경우연의 관계를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그는 “사람들이 살아가면서 관계에 있어서 엇갈리고 어긋나는 순간들이 찾아오는 것 같은데, 그런 순간 속에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때가 오는 것 같다. 이수와 경우연의 그런 순간을 더 봐주시면 더 즐겁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올가을 연애 세포를 깨울 청춘 로맨스 ‘경우의 수’는 오는 25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경우의수, # 옹성우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