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SE★현장]'국제수사' 곽도원 "어디 갈 수 없는 시기, 눈이 호강할 작품"
/ 사진제공=영화사 하늘




‘변호인’, ‘곡성’, ‘남산의 부장들’, ‘강철비1: 정상회담’ 등 매 작품마다 선 굵은 연기로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인 배우 곽도원이 ‘국제수사’로 첫 코미디 연기에 도전한다.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국제수사’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김봉한 감독과 배우 곽도원, 김대명, 김희원, 김상호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국제수사’는 난생처음 떠난 해외여행에서 글로벌 범죄에 휘말린 촌구석 형사 ‘홍병수’가 자신의 누명을 벗기 위해 필리핀 구석구석 발로 뛰며 고군분투하는 내용을 그린 작품. 자칫 무겁게 느껴질 수 있는 ‘셋업 범죄’(실제 범죄 상황을 조작해 무죄인 사람에게 누명을 씌우는 일)를 수사극이 지난 장르적 재미를 통해 유쾌하게 풀어낸다.

곽도원은 셋업 범죄에 휘말린 촌구석 형사 ‘홍병수’역을 맡았다. 수사 자격과 영어 수준은 미달이지만 ‘형사부심’ 하나로 고군분투 수사를 이어가는 인물이다. 첫 코믹연기에 도전한 곽도원은 “작품마다 완벽한 연기 위해 최선 다하려 노력하지만 보고 나면 항상 후회하는데 이번에도 역시 ‘어렵구나, 더 열심히 노력해야겠다’는 생각도 들고, 앞으로 코미디 연기에 도전하고 싶다는 마음도 든다. 한편으로는 자책도 든다”고 소감을 전했다.

/ 사진제공=영화사 하늘


극 중 병수(곽도원)는 필리핀에서 자신의 누명을 벗기 위해 어렸을적 동네 후배이자 현지 관광 가이드인 ‘만철’(김대명 분)의 도움을 받게 된다. 김대명과 연기 호흡을 맞춰본 곽도원은 “클럽 신에서 김대명이 춤추는 장면을 포함해 현장에서 그를 보면서 ‘준비를 많이 하는 배우구나’라는 걸 느꼈고, 준비하는 과정에서 후배이고 동생이지만 배울 게 많다고 느꼈다. 고생했던 생각도 나고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했던 기억도 난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곽도원은 작품 속 역할을 위해 김대명, 김상호 배우와 함께 스킨스쿠버 자격증을 취득하기도 했다. 이에 그는 “영화를 찍을 만큼만 배웠고, 물과 친해질 수 없다. 앞으로도 이기려고 노력하는데 이길 수 없는 존재라는 걸 할수록 더더욱 느낀다”면서 “물에 졌다. 이기기고 싶지도 않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상호와의 수중 인공호흡신에 대해서는 “아직도 생생하게 그 질감이 기억난다. 부드러운 입술과 덥수룩한 수염 다시 하고 싶지 않은 경험”이라면서도 “친구의 목숨을 위해선 그 정도 감내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국제수사’는 볼거리가 많다. 어디 다닐 수도 없는 시국에 눈이 호강할 수 있는 영화가 아닐까 생각 된다”고 직접 관전 포인트를 꼽기도 했다.

끝으로 곽도원은 “영화가 부족한 부분도 있지만 부디 너그럽게 봐주시고, 추석 때 즐거움 또는 힘이나 보탬이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며 “국제수사 많이 사랑해주시면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관람을 당부했다.

한편 ‘국제수사’는 오는 29일 개봉한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