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국제일반
트럼프 "美 코로나 사망자 많은 이유, 의사·병원 탓"

23일 확진자 8만5,000명 쏟아지자 엉뚱한 주장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사진) 미국 대통령이 자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의사들도 돈을 더 받고, 병원들도 돈을 더 받기 때문”이라며 또 다시 엉뚱한 주장을 펼쳤다.

그는 대선을 열흘 앞둔 24일(현지시간) 위스콘신주 워키쇼 유세 현장에서 “누군가 암으로 위독한 상태에서 코로나에 걸렸다면 여기에서는 이를 (코로나로) 보고한다”면서 “여러분도 알다시피 다른 나라에서는 다르게 보고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의사들이 돈을 더 받고, 병원들도 돈을 더 받는다”며 마치 “인센티브” 같은 게 있다는 주장을 하기도 했으나 구체적 근거는 제시하지 않았다. 전날인 23일 미국의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사상 최대인 8만5,000명에 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만약 우리가 진단을 절반으로 줄인다면 확진도 절반으로 줄 것”이라며 “우리는 해내야 한다. 우리 경제는 그 어느 때보다 위대해질 것”이라며 코로나 확산 와중에도 경제 살리기 공약을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에 걸려 치료를 받던 일화도 소개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 치료제 중 하나인 리제네론을 투여받았으며, 다음날 아침 “슈퍼맨이 된 느낌이었다”면서 “돌아가고 싶었다. 우리가 가서 중국을 무찔러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재차 중국에 날을 세웠다.

한편 위스콘신은 플로리다, 노스캐롤라이나 등과 함께 대선 승부를 결판 짓는 경합주 6곳 중 하나로 꼽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에서 사전 현장투표를 한 뒤 노스캐롤라이나, 오하이오, 위스콘신에서 3번의 유세를 벌이고 워싱턴DC 백악관으로 복귀하는 강행군에 나섰다.
/유주희기자 ginge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