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국내증시
[주식 초고수는 지금] SV인베스트먼트 매수·매도 1위…포스코도 강세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POSCO와

지배구조개편 수혜 현대글로비스도 많이 사들여





미래에셋대우의 주식 거래 플랫폼을 통해 거래하는 고수익 투자자들이 26일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SV인베스트먼트(289080)로 나타났다. POSCO(005490), 현대글로비스(086280), 우리기술투자(041190), 박셀바이오(323990) 등이 뒤를 이었다. 이날 가장 많이 판 종목도 SV인베스트먼트였다.

이날 미래에셋대우 엠클럽에 따르면 투자수익률 상위 1%에 해당하는 ‘주식 초고수’들이 오전 11시까지 가장 많이 매수한 종목은 SV인베스트먼트로 집계됐다.

SV인베스트먼트는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로서 중소벤처기업 투자를 주력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는 벤처캐피탈(VC)이다. SV인베스트먼트가 지분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이뮨메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가 러시아 임상2상을 승인받았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연일 매수세가 이어지고 있다.

매수 2위 종목은 포스코였다. 포스코는 3·4분기 실적이 전분기 대비 298% 올랐다는 소식이 알려진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증권가 역시 목표주가를 일제히 상향하는 등의 움직임을 보였다. 이어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의 최상위 수혜주로 꼽히는 현대글로비스가 초고수들의 매수 상위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우리기술투자 역시 미국 온라인결제기업 페이팔이 가상통화 거래를 시작한다는 소식에 매수세가 강하고 박셀바이오는 간암치료제의 성공 가능성에 강세를 보이고 있다.



주식 초고수들의 매도 1위 종목도 SV인베스트먼트였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동생인 이계연 대표이사가 취임하며 증권가의 주목을 받고 있는 삼부토건(001470)이 주식 초고수들이 이날 가장 많이 판 2위 종목에 해당한다. 암호칩개발 중소기업인 케이씨에스와 가상화폐 관련주인 우리기술투자 등도 매도 상위 종목에 이름을 올렸고, 삼부토건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 우진(105840)의 매도세도 강한 모습이다.

전 거래일인 지난 23일 ‘주식 초고수’가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도 SV인베스트먼트였다. 이어 삼성전자, 녹십자(006280), 씨젠(096530), 파미셀, 시노펙스, 우리기술투자, SK케미칼 순으로 매수세를 보였다. 전날 매도 1위 종목 역시 SV인베스트먼트였으며, 삼성전자, 씨젠, 삼부토건, 녹십자, 파미셀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미래에셋대우는 자사 고객 중에서 지난 1개월간 수익률 상위 1% 투자자들의 매매 종목을 집계해 실시간·전일·최근 5일 기준으로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상에서 공개하고 있다. 이 통계데이터는 미래에셋대우의 의견과 무관한 단순 정보안내이며, 각각의 투자자 개인에게 맞는 투자 또는 수익달성을 보장하지 않는다. 또 테마주 관련 종목은 이상급등락 가능성이 있으므로 유의해야 한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증권부 김경미 기자 kmkim@sedaily.com
세상이 변하는 순간을 포착하는 일은 정말로 즐겁습니다.
새롭고 놀라운 이야기를 좀 더 많이 들려주세요.
변화의 최전선에서 함께 달려가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