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SE★현장]"서툴러도 괜찮아"…'산후조리원', 세상 모든 이들에게 전합니다
/사진=tvN




“‘서툴러도 괜찮기 때문에 행복한 엄마가 되세요’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습니다.”(박수원 감독)

드라마 ‘산후조리원’이 이 세상의 엄마들 뿐만 아니라 남녀노소를 포함한 모든 이들에게 공감과 희망을 전한다.

26일 오후 tvN 새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박수원 감독과 엄지원, 박하선, 장혜진, 윤박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산후조리원’은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 병원에서는 최고령 산모 현진(엄지원 분)이 재난 같은 출산과 조난급 산후조리원 적응기를 거치며 조리원 동기들과 성장해 나가는 격정 출산 느와르다.

작품은 경험해 보지 않고서는 모르는 출산에 대한 모든 것을 솔직하고 재치 있게 담아낸 스토리, 탄탄한 연기력과 매력을 겸비한 배우들의 케미스트리, 그리고 박수원 감독의 감각 있는 연출까지 삼박자를 갖춘 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코미디, 드라마, 미스터리 등 다채로운 장르적 묘미와 함께 100% 사전제작으로 더욱 업그레이드 된 완성도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수원 감독은 ‘산후조리원’에 대해 “초보 엄마의 성장기를 담으면서 조리원 동기 엄마들과 함께 우정을 쌓고, 성장하는 힐링 드라마”라며 “꼭 경험자라서 경험자에게만 재미있는 드라마라기 보다는 경험하지 않아도 충분히 위로받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드라마를 통해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에 대해서는 “드라마를 보시면 주인공 현진이가 많이 하는 대사 중에 ‘나 같은 게 엄마라니’라는 말을 많이 한다. 그런 현진이의 모습을 통해 말하고 싶었던 건 사실상 다 처음하는 엄마인데 서툴러도 되는데, 엄마라는 엄청난 타이틀을 완벽히 수행해야 된다는 압박감 때문에 자기 자신을 못 챙기는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서툴러도 된다. 다 엄마가 처음이기 때문에 이렇게 성장해나가는 거구나 따뜻한 시선으로 그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가 엄마가 아닐지라도 각자가 처한 여러 상황 속에서 ‘나는 왜 이것밖에 못할까’라고 생각하는 시청자분들에게도 충분히 잘 해내고 있다는 메시지로 전달이 되면 좋겠다 싶었다. ‘서툴러도 괜찮기 때문에 행복한 엄마가 되세요’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사진=tvN


엄지원은 이번 작품에서 대기업 최연소 상무에서 뜻하지 않게 임신하면서 최고령 산모가 되는 오현진 역을 맡았다.

엄지원은 “대본을 재밌게 읽었다. 동시대에 살고 있는 여자 사람으로 모두 공감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으로 작품에 임하게 됐다”며 “코믹 요소가 강한 드라마인데 중간에 스릴러가 깔려 있다. 그러한 포인트들이 좋았다. 또 시대상의 이야기를 할 때 진지하게 작품을 다루곤 하는데, 유쾌하게 풀어내는 점이 마음에 들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출산과 육아를 전혀 모르는 사람들도 재밌게 볼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자는게 목표였다”며 “수유, 젖몸살 등을 어떻게 표현할지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박하선은 사랑이 엄마이자 전업주부. 산후조리원의 여왕벌이자 프로 전업만 조은정 역을 맡았다.

박하선은 “대본을 정말 순식간에 읽었다. 보자마자 출연하겠다고 전화를 했다”며 “산후조리원이 천국이라는데 이게 다가 아니고 힘든 점도 그려져, 산모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또 자신의 맡은 캐릭터에 대해서는 “산모계의 이영애다. 도도하고 재수없고 웃기고 독특한 캐릭터다. 그렇다고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이 터지는 캐릭터”라고 소개하며 “그동안과는 다른 것들을 보여들 수 있을 것 같다. 명품 스카프부터 수면 양말, 아대까지 사비를 많이 투자했다. 맘카페 커뮤니티에 벌써부터 ‘어디꺼냐’고 올라오더라. 작정하고 예뻐도 되는 역할이었다. 외모적으로 신경 쓸 수 있어서 재미있었다”고 설명했다.

/사진=tvN


영화 ‘기생충’에 이어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까지 대중의 사랑을 받은 장혜진은 산후조리원 원장 최혜숙을 연기한다. 장혜진은 “대본을 읽으며 어떻게 연출할 지 궁금했다. 생생하게 보고싶은 마음이 컸다. 제가 큰 애, 둘째 낳은 지 각각 17년, 5년이 됐는데 그 기억이 나서 새롭기도 하다”며 “조리원이라는 특별한 장소가 안정감을 주면서 동시에 불안감도 주는데 그러한 요소가 드라마에 잘 드러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엄지원의 남편이자 앱 개발 스타트업 CEO 김도윤으로 변신해 ‘아내 바보’ 연기를 펼칠 윤박은 “대본을 읽고 너무 재미있었는데, 제가 스케줄상 어려울 거 같았다. 대신 주변에 소문을 내고 다녔다. 그런데 감독님과 작가님의 배려로 제가 합류하게 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끝으로 엄지원은 ‘산후조리원’을 “‘올해의 띵작(명작)’”이고 소개하며 자신감을 드러냈고, 박 감독은 “우리 드라마가 8부작인데 ‘왜 8부작 밖에 안해요?’라는 이야기를 듣는 것은 물론 연장 요청을 받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산후조리원’은 오는 11월 2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