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LS 연말인사, 계열사 CEO 유임 속 오너家 3세 경영 전면에

24일 LS그룹 이사회 열어 임원인사 확정

구본혁 예스코홀딩스 부사장, 사장 승진

구본규 LS엠트론 부사장도 CEO 맡아

구동휘 전무, E1 이동해 COO 선임

구본혁 예스코홀딩스 최고경영자(CEO)·사장




구본규 LS엠트론 최고경영자(CEO)·부사장


구동휘 E1 최고운영책임자(COO)·전무


LS(006260)그룹 3세 경영이 본격화됐다. 연말 인사에서 동시에 승진 및 최고경영자(CEO)에 선임되며 3세 경영 신호탄을 쐈다.

LS그룹은 24일 최근 각 계열사별 이사회를 열어 2021년도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고조될 것에 대비한 임원 인사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는 구본혁 예스코홀딩스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하며 최고경영자(CEO)를 맡았다. 구본규 LS엠트론 부사장(최고운영책임자·COO)도 CEO가 됐다. 구동휘 전무는 E1으로 이동해 COO로 선임됐다. 정창시 예스코 전무도 CEO로 선임됐다.



1977년생인 구본혁 부사장은 고(故) 구자명 LS-Nikko동제련 회장의 장남이다. 그간 예스코홀딩스 미래사업본부장 등을 두루 거치며 회사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 신성장동력을 발굴·육성했다는 평을 받아 예스코홀딩스 CEO로 선임됐다.

구본규 부사장은 구자엽 LS전선 회장의 장남이다. LS엠트론 경영관리 COO 등을 거치며 경영 능력을 인정받아 이번에 LS엠트론 CEO에 선임됐다. 구동휘 전무는 구자열 현 LS그룹 회장의 아들이며 2013년 LS일렉트릭 경영전략실 차장, 중국 산업자동화 사업부장 등을 거쳤다. 이번에 E1으로 옮기면서 차세대 경영자로서의 역할을 확대할 예정이다.

LS는 이번 인사에서 조직의 안정을 기하는 한편, 글로벌 사업역량 강화 및 기술 경쟁력 제고 등 그룹의 미래 준비를 위한 변화도 함께 추진한다. 특히 해외사업과 R&D 분야의 기존 임원 승진과 신규 이사 선임의 비중을 늘려 해외 사업 역량을 더욱 강화하고 디지털 전환의 미래를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번 인사에서 사장 승진자는 구본혁(예스코홀딩스) 1명, 부사장 승진자는 문해규(LS오토모티브) 1명이다. 전무 승진자는 최창희(LS전선), 김영근(LS일렉트릭), 이동수(LS-Nikko동제련), 문명주(LS메탈), 백진수(GRM), 서형석(LS오토모티브) 등 6명이다.

상무 승진자는 허영길(㈜LS), 김정년(LS전선), 김정옥(LS일렉트릭), 홍형기(LS-Nikko동제련), 박영묵(가온전선), 김환(예스코), 이원춘(토리컴), 이효철, David Ha, 지영도(이상 LS오토모티브) 등 10명이다. 이와 함께 강동준(㈜LS), 김원배, 이상돈, 차금환, 남기준, 정창원, 김낙영, 양훈철(이상 LS전선), 어영국, 서장철(이상 LS일렉트릭), 이상호(가온전선), 이정철(예스코홀딩스) 장재완(LS메탈) 등 13명을 신규 이사로 선임했다. LS그룹 관계자는 “조직 안정화에 초점을 맞추는 한편, 미래 준비 차원에서 해외사업과 연구개발(R&D) 인재 승진이 이번 인사의 골자”라고 말했다.
/변수연기자 dive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