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국내증시
SKT가 투자한 '나녹스', 엑스레이 기술 시연

3D단층영상합성법 기술 시연

최근 나녹스는 ‘가짜기술’ 논란을 겪어와

지난 3일 란 폴리아킨 나녹스 CEO가 엑스레이 장비 ‘나녹스 아크’를 시연하고 있다./나녹스 홈페이지 캡처




SK텔레콤(017670)이 2대 주주사로 있는 이스라엘 의료영상기업 나녹스가 지난 3일(현지시간) 시카고에서 열린 ‘북미방사선학회(RSNA) 컨퍼런스 2020’에서 엑스레이 장비 ‘나녹스 아크’ 시연했다고 4일 밝혔다.

나녹스에 따르면 이날 란 폴리아킨 나녹스 CEO는 ‘3D단층영상합성법 (Tomosynthesis)’ 기술을 시연했다. 이 기술은 여러 개 엑스레이 사진을 합성해 기존 평면 엑스레이를 입체적 영상으로 구현한다고 알려졌다. 란 폴리아킨 나녹스 CEO는 “의료영상기술에 쉽게 접근하지 못했던 세계 인구 2/3에게 큰 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며 “또 진료비용이 많이 드는 질병을 사전에 발견할 수 있게 돼, 진단의료 부문에 크게 기여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나녹스는 ‘가짜기술’ 논란을 겪어왔다. 지난 9월 미국 공매도 투자세력인 머디워터스와 공매도 행동주의 투자기관인 시트론리서치가 각각 “주식 외에는 팔 것이 없는 기업”이라고 비판하는 리포트를 공개했다. 머디워터스는 나녹스가 영상촬영기기인 ‘아크’의 시연 영상을 조작했다고 주장하며 가치가 ‘0달러’라는 사기 의혹까지 주장했다. 하지만 나녹스 CEO인 란 폴리아킨이 지난 10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를 통해 “전 세계에 제품 시연 생중계를 해서 공매도 세력의 근거 없는 주장을 반박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성태기자 k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