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기업
美 대형은행들 경기 회복세에 1Q 실적 '대박'
미국 뉴욕 맨해턴에서 체이스 은행 로고가 보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에서 빠르게 벗어나면서 월스트리트의 주요 은행들이 일제히 실적 대박을 기록했다.

1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미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는 1분기 143억달러(약 16조원)의 순이익을 냈다.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지난해 1분기 순이익 28억7,000만 달러에서 5배 급증한 것이다. 1분기 매출은 322억7,000만 달러(약 36조원)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4%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대량의 부실 채권이 발생할 가능성에 대비해 대규모로 적립한 대손충당금 중 상당 금액을 경기 개선에 힘입어 환입할 수 있게 돼 이같은 실적 개선이 이뤄졌다.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도 1분기 순이익이 68억4,000만 달러(약 7조6,000억 원)로 전년 1분기 대비 5배 급증했다. 매출은 177억달러(약 19조8,000억 원)로 전년의 2배가 넘었다.

투자은행들은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방식 상장 활상화의 수혜를 받았다. 1분기 세계 스팩 M&A는 110건, 금액으론 2,320억달러를 기록했는데 이 과정에서 투자은행들이 모두 390억 이상의 수수료 수입을 올렸다. JP모건체이스의 수수료 수입이 가장 많았고 골드만삭스와 모건스탠리가 그 뒤를 이었다.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대형 은행인 웰스파고도 1분기 순이익이 47억4,000만달 러(약 5조3,000억원)로 전년 동기보다 7배 이상 급증했다.

/맹준호 기자 next@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