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확 변한 野, 호남 민심에 적극 호소···"5·18 개헌론" 주장도

김기현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성일종·정운천 5·18 추모제 초청 받아

첫 합동연설회 광주에서 열 예정…유족 "예전 같으면 상상도 못할 일"

국민의힘 김기현 당대표 권한대행 및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임을위한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맞아 국민의힘이 호남 민심에 호소하고 있다. 정권 교체를 위해서는 호남 민심을 필수로 얻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내세운 '서진(西進) 정책'이 한층 탄력받는 모양새다. 일부 의원들이 5·18 관련 망언을 쏟아냈던 자유한국당 시절의 모습과도 크게 대비된다.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8일 5·18 41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광주를 방문했다. 취임 후 첫 현장 일정이었던 지난 7일 광주 방문 이후 11일 만에 다시 광주를 찾은 것이다. 김 대표 대행은 기념식에서 민주당 송영길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오전 국민의 힘 정운천(오른쪽)·성일종(왼쪽) 의원 등이 광주 북구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추모제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당 대표 선거에서도 컷오프 통과자의 첫 합동연설회를 광주에서 열 예정이다. 당 관계자는 "호남 민심을 고려해 여러 의미를 담은 일정"이라고 언급했다. 보수정당 의원으로는 처음으로 성일종 비상대책위원과 정운천 국민통합위원장이 5·18민주유공자 유족회의 5·18 추모제에 초청받은 것도 이같은 노력을 인정받은 결과물로 해석된다. 현장에서는 "예전 같으면 상상도 못 할 일"이라는 유족의 발언이 나오기도 했다.

분위기가 고무되면서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자는 '5·18 개헌론'의 필요성까지 거론된다. 성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5·18 정신은) 이미 당 정강·정책에 다 들어가 있다. 개헌 논의가 이뤄지면 그런 부분이 다 토론이 될 것"이라며 "원포인트 개헌 저는 찬성한다"고 말했다. 당 대표에 출마한 초선 김은혜 의원도 전날 "5·18 정신 계승에 앞장서는 정당으로 나아가겠다"며 "언젠가 헌법을 개정하게 된다면 5·18 정신이 헌법 전문에 들어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