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송영길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가뭄에 소나기같은 소식”

“통신선 복원을 시작으로 남북 대화 물꼬 터야”

“미국에서 ‘한반도평화법’ 지지세 커져…희망의 전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대선 경선 후보 탄소중립 공약 발표’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남북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것에 대해 “가뭄 깊은 대지에 소나기 소리처럼 시원한 소식”이라며 환영했다. 앞서 청와대는 이날 오전 10시께 남북 통신연락선을 복원했다고 밝혔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된지 13개월만이다. 이날은 6·25 전쟁 정전기념일이기도 하다.

송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정전 68주년을 맞아 할 일이 많다. 남북 통신선의 전면 복원을 시작으로 북한과 대화의 물꼬를 트는 것이 우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우리나라는 세상에서 가장 긴 휴전협정을 가진 나라다. 세계 10위권의 경제 대국이 되고도 이 문제만큼은 갑론을박이 끊이지 않는다”며 “68년동안 정전 협정문의 단 한 글자도 바꾸지 못했다. 답답함을 풀 길이 없다”고 토로했다.



송 대표는 “그래도 북미 간의 국교정상화 희망의 전조가 조금씩 보인다”며 “지난 19일 기준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소속 브래드 셔먼 의원이 발의한 ‘한반도 평화 법안(Peace on Korea Peninsula)’의 지지 서명자가 11명으로 늘었다”고 전했다. 그는 “영국에서도 에드 데이비 자유민주당 대표가 브레드 셔먼 의원의 한반도 평화 법안에 대한 강한 지지를 표명했다”며 “이 법안이 남북간의 공식적이고 구속력있는 평화협정 체결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