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국회·정당·정책
박병석 국회의장, 유흥식 대주교 환송···“교황 방북 가능성 높아”

박병석 “교황께서 초청장 오길 바란다고 해”

유흥식 “교황의 방북 가능성 어느 때보다 높아”

박병석(오른쪽) 국회의장이 27일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으로 임명된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를 만나 환송 오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국회의장실




박병석 국회의장이 27일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를 만나 “교황의 방북 의사가 확실하다”고 전했다.

박 의장은 이날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으로 임명된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와 대전에서 오찬 회동을 갖고 “교황께서 ‘초청장이 왔으면 좋겠다’고 한 이야기를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장은 지난 9일 바티칸의 사도궁에서 교황청 국무원장인 피에트로 파롤린 추기경과 면담한 이야기를 꺼내며 “이탈리아에서 대화의 3분의 2 정도는 민족 문제, 한반도 평화 문제였다”며 “매우 세밀한 것까지 말씀하셨던 것이 기억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북 통신 연락선이 복원된 좋은 날 환송 오찬을 함께하게 돼 기쁘다"고 덧붙였다. 유 대주교는 오는 29일 장관 직무 수행을 위해 로마로 떠난다.



유 대주교는 "저도 인도적 지원을 위해 북한을 네 번 다녀왔다"며 "교황의 방북은 쉽지 않은 문제지만 지금 어느 시대보다 가능성이 커졌다"고 화답했다. 이어 "교황이 가시면 많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근본 지형을 바꿔놓기 때문에 국민에게도 중요하다"며 "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을 열기 때문에 저도 최대한 할 수 있는 것은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찬 간담회에는 최병수 대전지방법원장과 강민수 대전지방국세청장이 함께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