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영상]금메달 시상식에 中 국가 울려퍼지자···"우리는 홍콩이다"

[서울경제 짤롱뉴스]

26일 홍콩 대형 쇼핑몰 APM에서 홍콩 시민들이 홍콩 펜싱 국가대표 청카룽의 시상식에서 중국 국가 연주되자 "우리는 홍콩이다(We are Hongkong)"이라고 외치고 있다. /출처=유튜브 BoomHead




홍콩 펜싱 국가대표 청카룽의 시상식에서 중국 국가가 연주되자 홍콩 시민들이 “우리는 홍콩이다(We are hongkong)”를 연호하는 영상이 공개돼 화제다.

26일(현지시간) 현지 매체에 따르면 에드가 청카룽(24) 홍콩 펜싱 대표는 이날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펜싱 남자 플뢰레 개인전 결승전에서 우승했다. 이는 홍콩 펜싱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이다. 홍콩이 금메달을 획득한 것은 지난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여자 윈드서핑에서 리라이샨이 금메달을 딴 이후 25년 만이기도 하다.



하지만 홍콩 시민들은 금메달 획득을 마냥 기뻐할 수 없었다. 청카룽이 메달 수상을 위해 시상식 단상에 오르는 순간 홍콩특별행정구 깃발이 게양되면서 중국 국가가 흘러나왔기 때문. 이날 유튜브 등에 공개된 영상을 보면 홍콩 시내 대형 쇼핑몰 APM에서 대형 전광판으로 시상식을 지켜보던 홍콩 시민들은 청카룽이 화면에 등장하자 박수와 환호성을 질렀다. 이어 중국 국가가 흐르자 야유를 쏟아냈고 “우리는 홍콩이다”를 외치기 시작했다. 일부 시민들은 영국의 ‘유니언잭’이 그려진 영국령 당시 홍콩 깃발을 꺼내기도 했다.

해당 동영상은 게시 하루 만에 조회 수 10만회를 돌파했다. 홍콩 시민들은 “힘내라 홍콩"이라는 댓글을 달며 힘을 모으고 있다. 한국 누리꾼들도 해당 영상에 한글로 “홍콩 힘내세요”를 달며 응원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전략·콘텐츠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