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문화
[문화+]BTS, 빌보드 차트 조작 논란 반박 外

인간이 구상하고 AI가 쓴 국내 첫 장편소설 출간

‘차미’,창작 뮤지컬 최초로 내년 드라마 제작 추진

염수정 추기경, 헝가리서 세계성체대회 초청 강연


서울경제 문화부 기자들이 지난 한 주 문화계 이슈를 쏙쏙 뽑아 정리해 드립니다.

국내 첫 AI 소설 '지금부터의 세계'의 김태연 소설감독이 25일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출간 기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AI가 쓴 국내 첫 장편 소설 출간


AI 기술을 활용한 소설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출간됐다. 공학도 출신 소설가 김태연이 감독한 ‘지금부터의 세계(파람북 펴냄)’다. 소설 창작과 관련해 ‘감독’이란 명칭은 어색하다. 하지만 아무도 가본 적 없는 길이라 마땅한 표현이 없어 AI의 집필을 총지휘한 역할을 ‘소설 감독’이라 부르기로 출판사 측과 김 감독이 합의했다. 작품을 집필한 AI에게는 ‘비람풍’이라는 필명을 붙였다.

김 감독은 지난 25일 열린 출간 간담회에서 “소설 감독이라는 호칭은 저부터 낯설다”며 “아직 생경하지만 이번 출간을 계기로 앞으로는 자연스러운 일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AI 장편소설 출간을 이끈 김 감독은 등단 작가인 동시에 수학에 능한 컴퓨터 공학 전문가다. 하지만 AI에게 자연스러운 문장과 이야기 흐름을 구현하도록 학습시키는 기술은 김 감독 혼자 만의 힘으로 가능한 영역이 아니었다. 높은 수준의 기술과 꽤 많은 자본이 필요했다. 주변 전문가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김 감독에 따르면 아직까지는 AI가 스스로의 힘으로 장편 한 권을 오롯이 작성하기는 힘들다. ‘지금부터의 세계’ 역시 글의 주제와 소재, 배경, 캐릭터를 설정하고 스토리 보드를 만드는 일은 김 감독, 즉 인간의 몫이었다. 우선 김 감독이 이야기 도입부와 서문 등을 쓰면 AI가 이에 맞춰 글을 써 나갔다. 예를 들어 김 감독이 ‘용감한 공주가 사악한 왕자에게 사로잡힌 아름다운 용을 구출하러 가는 이야기를 써 달라’ 라고 AI에게 문제를 설정하고 도입 부분을 작성해 주면 AI가 그에 맞춰서 세부 이야기를 풀어내는 식으로 집필이 진행됐다. 세부 이야기 작성을 위해 AI는 최소 100편 이상의 고전과 논문, 기사 등을 학습했다고 한다.

지난해 성공적인 초연 이후 드라마 제작을 알린 창작뮤지컬 ‘차미’/사진=페이지원


‘차미’ 창작 뮤지컬 최초 드라마 제작 추진


지난해 초연한 창작 뮤지컬 ‘차미’가 16부작 드라마로 제작된다. 차미의 제작사인 페이지원(PAGE1)은 스튜디오 레드, 오로라미디어와 함께 차미를 원작으로 올해 안에 대본 개발을 마무리하고 내년 편성을 목표로 드라마 제작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창작 뮤지컬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제작은 이번이 최초라는 게 페이지원의 설명이다. ‘차미’는 평범한 취업준비생 ‘차미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속 완벽한 자아 ‘차미’가 현실 속에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특정 국가의 문화를 반영하기보다는 스마트폰과 SNS 문화에 익숙한 이들이라면 공감할 법한 소재로 초연 당시 화제를 모았다. 2016년 우란문화재단 ‘시야 플랫폼: 작곡가와 작가 프로그램’으로 개발됐고, 2017년과 2019년 시범 공연 및 수정·보완을 거쳐 지난해 정식으로 관객에 선보였다.

한편 스튜디오 레드는 11월 방영 예정인 송윤아 주연의 드라마 ‘쇼윈도: 여왕의 집’을 제작했으며, 오로라미디어는 초록뱀 그룹의 계열사로 MZ 세대 콘텐츠를 겨냥해 설립됐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모델로 나온 빌보드 9월호 표지. /빌보드 트위터 캡처


BTS, 빌보드 차트 조작 논란에 “K팝그룹·팬 충성도에 쉽게 타깃 되는 듯”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히트곡 ‘버터’와 ‘퍼미션 투 댄스’를 두고 미국 팝 음악계 일각에서 일고 있는 빌보드 싱글차트 순위의 조작설에 대해 반박했다.



미국 빌보드지는 26일(현지시간) 공개한 9월호의 커버스토리에 BTS와의 인터뷰를 실었다. 빌보드는 팝스타 올리비아 로드리고와 두아 리파의 팬들이 두 곡의 싱글차트 1위 기간 동안 미국의 BTS 팬덤인 ‘아미’(ARMY)가 차트 순위를 조작한다는 주장을 폈다고 전했다. 또한 아미의 노력에 힘입어 “BTS가 동시대 팝가수보다 스트리밍과 라디오 방송 횟수가 적어도 차트 1위로 올라섰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이에 대해 리더인 RM은 “공평한 질문”이라면서도 “빌보드 내에서 1위곡 선정 방식과 관련한 어떤 얘기가 있다면, 규칙을 바꾸고 스트리밍에 더 비중을 두는 것은 빌보드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그는 “실물 음반, 다운로드 수치로 1위에 올랐다는 사실로 우리와 팬들을 몰아세우는 게 올바른 일인지는 모르겠다”며 “보이 밴드에다 K팝 그룹이고 높은 팬 충성도를 가졌다는 이유로 우리가 (공격의) 쉬운 표적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신영재 빅히트뮤직 대표도 “BTS와 관련된 음악 시장의 발전이 일부 사람들에게 머리를 긁적이게 하는 일이라는 것을 안다”며 “미국 시장은 다운로드만으로 쉽게 1위를 차지할 수 있는 곳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제52차 세계성체대회 폐막 미사가 봉헌될 헝가리 부다페스트 영웅광장./사진제공=부다페스트 세계성체대회 지역위원회


코로나19로 한해 미뤄진 세계성체대회,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가톨릭교회의 대표적 국제행사인 제52회 세계성체대회가 오는 9월 5∼12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는 지난해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1년 연기됐다. 한국에서는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과 장신호 주교, 한국 천주교주교회의 사무국장 신우식 신부가 참가한다. 세계성체대회는 통상 4년마다 열리며, 이번 대회는 2020년 9월에 예정되었다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1년 연기되었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주교회의는 올해 평신도 순례단을 파견하지 않기로 했다.

대회 일정은 매일 미사와 기도, 도심에서 이뤄지는 성체행렬, 현대 가톨릭교회의 화두를 교리와 신앙에 비춰 성찰하는 교리교육과 워크숍 등으로 구성된다. 대회 정점인 폐막 미사는 12일 부다페스트 영웅광장에서 프란치스코 교황 주례로 봉헌된다. 세계성체대회 폐막 미사를 교황이 직접 주례하는 것은 2000년 로마 대회 당시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 이후 21년 만이다.

이번 대회에서는 염 추기경이 부다페스트 세계성체대회 지역위원회의 초청을 받아 ‘한국 그리스도인들의 상황’을 주제로 참가자들에게 워크숍 강연을 할 예정이다.

세계성체대회는 4년마다 각 대륙을 순방하며 열리는 가톨릭 축제로 전 세계 신자들이 모여 성체성사의 정신을 되새기는 신앙 대회다. 한국에서는 1989년 10월 서울에서 제44차 대회를 개최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레저부 정영현 기자 yhchung@sedaily.com
초생달과 바구지꽃과 짝새와 당나귀가 그러하듯이
그리고 또 '프랑시쓰 쨈'과 도연명과 '라이넬 마리아 릴케'가 그러하듯이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