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인물·화제
IS 합류했다 英시민권 박탈당한 여성···"돌아가고 싶어, 용서해달라"

15세에 시리아서 IS 합류…국가안보 이유로 시민권 박탈

"테러와 싸움 도울것…나를 '위협' 아닌 '자산'으로 봐달라"

15살에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가담했다가 영국 시민권을 박탈당한 샤미마 베굼이 영국인들에게 용서를 구하며 고향에 보내달라고 간청했다. /유튜브 ‘ITV News’ 캡처




2019년 인터뷰에서 이슬람 복장을 입고 있는 샤미마 베굼/유튜브 ‘ITV News’ 캡처


15세에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가담했다가 영국 시민권을 박탈당한 여성이 영국인들에게 용서를 구하며 고향에 보내달라고 간청했다.

일명 ‘IS 신부’로 알려진 샤미마 베굼(22)은 15일(현지시간) 영국 ITV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매우 어렸을 때 실수를 저질렀다”며 “영국 국민께 사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젊은이가 삶을 어떻게 살아갈지 몰라 혼란에 빠지곤 한다”며 자신이 IS에 가담했던 것은 어린 시절 실수였다고 강조했다.



앞서 2015년 2월 15일 15살 베굼은 친구 2명과 함께 영국 런던을 떠나 시리아로 가 IS에 합류했다. 이후 친구들은 모두 사망했고 베굼만 살아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IS 조직원의 아이 3명을 낳았지만 그의 아이들 또한 모두 사망했다.

2019년 베굼은 영국에 돌아가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영국 정부는 국가 안보를 이유로 베굼의 시민권을 박탈했다. 그는 영국에 입국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취지의 소송을 제기했지만, 지난 2월 영국 법원은 그의 입국을 허용하지 않는 것은 정당하다고 판결했다.

현재 시리아 난민촌에서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베굼은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는 민소매티에 야구모자를 쓰고 있었다. 그는 히잡을 쓰지 않은 지 1년이 넘었다고 밝혔다. 베굼은 “IS의 영향을 받은 모든 이에게 미안하다”며 “나는 IS의 행위를 동의하지도 정당화하지도 않는다. IS에 돌아가느니 차라리 죽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시리아든 전세계 어느 곳이든 누구에게도 상처 주고 싶지 않았다”며 “당시 (IS가) 이슬람 공동체인 것으로만 알았다. 그들이 ‘죽음을 추종하는 집단’인지 전혀 몰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베굼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에게 “IS에서의 경험을 살려 테러와의 싸움을 도울 수 있다”며 “정부가 (나를) ‘위협’이 아닌 ‘자산’으로 봐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시리아, #IS, #영국, #이슬람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