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경제 · 금융경제·금융일반
'1초에 1개씩 팔린 과자 있다'···'000' 누적 매출 320억

오리온 '꼬북칩 초코츄러스맛'

출시 1년만에 3,000만봉 판매







출시 초기 '품절 과자'로 화제가 됐던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이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3,000만 봉을 돌파했다. 꼬북칩 초코츄러스맛 열풍에 기존 콘스프맛과 인절미맛도 함께 관심을 받으며 꼬북칩 브랜드 전체가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다.

오리온(271560)은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이 출시 1년 만에 3,000만 봉 이상 판매되며 누적 매출액 320억 원을 넘어섰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1초에 1개씩 판매된 셈으로, 브랜드 전체가 아닌 단일 플레이버(맛)로 이룬 성과로는 매우 이례적이다.



지난해 9월 출시한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은 출시 초기에 진열과 동시에 완판되는 '품절대란'을 일으키며 출시 50일 만에 350만 봉 판매를 넘어섰다. 오리온은 늘어나는 수요를 맞추기 위해 생산라인을 풀가동했고, 그 결과 올해 1월 출시 4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1000만 봉을 달성했다.

초코츄러스맛의 인기 비결은 꼬북칩 특유의 네 겹 바삭한 식감에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달콤하고 진한 초코츄러스 맛을 구현한 데 있다. 또 소비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출시 당시 19.2%였던 초콜릿 함량을 24.9%로 상향 조정했지만, 가격은 출시 당시와 동일하게 유지한 점도 계속되는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의 인기는 SNS를 통해 해외로도 전해져 지난 3월에는 중국에서 생산, 판매에 들어갔고, 4월에는 미국과 호주 등에 수출하기 시작했다.

특히 꼬북칩 초코츄러스맛 열풍은 꼬북칩 브랜드 전체의 제2의 전성기를 이끌고 있다. 실제 올 들어 8월까지 꼬북칩 매출은 초코츄러스맛 출시 이전인 지난해 동기 대비 85% 증가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꼬북칩이 초코파이를 잇는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하고 있다”며 “꼬북칩이 K-스낵을 대표하는 과자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제품력을 높이고 시장을 넓혀 갈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