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정치·사회
급한 불 끈 헝다, 자회사 보유지분 팔아 1.8조 마련

성징銀 지분 19.9% 국유사에 매각

연내 지급 채권이자 7,900억 달해

中 정부 개입 결국 국유화로 갈듯

헝다의 상하이 본부 앞으로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가 휘날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디폴트(채무 불이행) 위기에 몰린 중국 2위 부동산 개발 업체 헝다(영어명 에버그란데)가 비핵심 자산 일부를 매각해 자금을 확보하면서 일단 디폴트라는 ‘급한 불’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자산 인수자가 국유 기업이라는 점에서 결국 중국 정부가 개입해 국유화로 갈 수 있다는 전망이 커지고 있다.

헝다는 29일 홍콩증권거래소 공시를 통해 “자회사가 보유한 중국 성징은행 지분 19.93%를 99억 9,300만 위안(약 1조 8,000억 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은행 지분을 인수하는 곳은 랴오닝성 선양시의 국유 자산관리회사인 선양성징금융지주다.



성징은행 지분 매각 발표는 헝다가 이날 달러 채권 이자 4,750만 달러(약 560억 원)를 지급해야 하는 상황에서 나왔다. 지난 23일이 만기였던 달러·위안화 채권 이자 1,400억 원의 해결이 불투명한 가운데 새로운 만기까지 돌아오면서 유동성 우려가 커졌다. 그런 와중에 이번에 자회사 지분 매각을 통해 자금을 확보함으로써 일단 급한 불은 끌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다. 헝다가 1조 8,000억 원의 매각 대금을 모두 성징은행 대출 자금 상환에 쓰기로 했다는 점에서 당면한 채권 이자 문제까지 모두 해결할 수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 하지만 자산 매각을 통해 어느 정도의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음을 증명했다는 점에서 당장 디폴트 선언에 대한 우려는 일정 부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다만 위기는 여전하다는 지적이다. 헝다의 총부채는 1조 9,000억 위안(약 350조 원)에 이른다. 이번 매각으로 들어오는 1조 8,000억 원으로 당장의 위기는 용케 넘길 수 있어도 채권 만기가 계속 돌아오기 때문이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올해 안에 지급해야 하는 채권 이자만 6억 6,900만 달러(약 7,900억 원)에 달한다. 현재 헝다의 현금 보유액은 거의 바닥이 난 것으로 알려졌다.



신용평가사 피치는 이날 헝다그룹의 신용 등급을 기존 ‘CC’에서 ‘C’로 하향했다. 피치는 보고서에서 “달러화 채권 이자가 미지급된 상황이 반영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국 부동산 개발 업체 룽촹(融創中國·수낙차이나홀딩스)도 저장성 사오싱시 당국에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니혼게이자이에 따르면 당국의 투자 억제책 영향으로 룽촹의 부동산 개발 프로젝트 판매가 부진해져 자금 사정이 악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