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TV·방송
'전지적 참견 시점' 12년 찐친 씨엔블루, 3인 3색 컴백 일상 공개




그룹 씨엔블루가 3인 3색 컴백 일상을 공개했다.

1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씨엔블루의 신곡 '싹둑'과 함께 한 하루와 UDT 출신 화가 육준서와 친동생의 놀라운 일상이 시청자들을 찾아갔다.

군백기를 마치고 돌아온 씨엔블루는 멤버마다 각기 다른 일상으로 흥미를 자극했다. 작업실을 하와이풍으로 꾸민 정용화는 실시간 하와이 영상을 보며 하와이 앓이를 했다. 평소 엄청난 하와이 러버라는 정용화는 영상을 보며 “코코넛 오일 냄새가 난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활동적이고 취미 부자인 강민혁은 클레이 사격을 즐겼고, 집돌이 이정신은 철저하게 반려견에 맞춰진 하루를 보냈다.

매니저는 “형들이 성격이 모두 다른데도 데뷔 이후 단 한 번도 싸운 적이 없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정용화는 데뷔 이후 12년간 유일하게 서운했던 일화를 밝혔다. 데뷔 초 다이어트 중이었던 정용화가 운동을 마치고 돌아오니 이정신이 늦은 밤 햄에 즉석밥을 먹고 있었던 것. 당시 상황에 대해 정용화는 “혼자 뭐라 하고 방에 들어갔는데 마음이 안 좋아지더라. 장난치며 풀려고 정신이 방에 들어갔더니 방에서 혼자 밥을 먹고 있더라”라고 전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친형제처럼 소소한 멤버들의 일화가 시청자들에게 훈훈함을 안겼다.



정용화와 강민혁은 이정신을 위한 깜짝 생일 파티도 준비했다. 하지만 멤버들이 이정신의 나이를 틀려 폭소를 자아냈다. 31살인데 32살로 알고 있었던 것. 심지어 이정신과 동갑인 강민혁은 “우리 32살 아니었어?”라고 물어 MC들을 빵 터지게 만들었다. 뒤이어 정용화와 강민혁은 이정신표 고추장 수제비 먹방을 즐겼다. 정용화는 “정신이가 만든 고추장 수제비가 진짜 맛있다. 정신이한테 고추장 수제비 언제 해줄 거냐고 계속 물어볼 정도”라고 해 그 맛에 궁금증을 더했다.

또한, 씨엔블루 신곡 '싹둑'이 최초 공개돼 안방을 뜨겁게 달궜다. 합주실에서 텐션 넘치는 연습을 마친 씨엔블루는 뮤직비디오 촬영장에서 텍사스 카우보이로 변신, 코믹부터 정극 연기까지 능숙하게 소화했다. 씨엔블루는 이번 '싹둑' 뮤직비디오를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연주 장면 없이 연기만으로 곡을 표현했다고. 씨엔블루는 대기실에서 서로의 첫인상 토크를 이어갔다. 특히, 이정신은 “용화 형이 진짜 멋있었다. 보자마자 저 사람이 우두머리구나 싶었다”라고 털어놔 폭소를 자아냈다.

지난주 반전 일상으로 화제를 모은 UDT(해군 특수전전단) 출신 화가 육준서는 이날 수중 화보 촬영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육준서는 UDT 시절 단련된 잠수 실력으로 촬영용 수조 안에서 자유자재로 모델급 포즈를 소화했다. 보통 2시간 넘게 걸리는 수중 화보지만 육준서는 단 20분 만에 레전드 화보를 탄생시켰다.

그런가 하면 육준서는 이날 '전참시'를 통해 친동생을 최초로 공개했다. 육준서의 동생은 해난구조전대(SSU) 출신이라는 역대급 스펙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뿐만 아니라, 소방 공무원에 합격했다는 소식도 전해 놀라움을 더했다. 특히, 이날 육준서와 동생은 2L짜리 생수병을 가득 넣은 가방을 메고 전력 질주로 뒷산을 뛰어 올라가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두 사람은 전력 질주를 끝낸 뒤 폭풍 턱걸이 운동까지 해냈다. 육준서는 무려 38개, 동생은 25개를 해내 MC들은 “말도 안 된다. 대단하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